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파리를 '낭만의 도시' 만든 키스 주인공 별세

파리를 '낭만의 도시' 만든 키스 주인공 별세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프랑스 파리를 '낭만의 도시'로 만드는 데 한몫을 한 여성이 93세로 세상을 떠났다.
3일(현지시간) dpa통신, BBC방송 등에 따르면 1980년대 젊은이들 침실 머리맡을 장식하던 파리 시내 키스 사진의 주인공 프랑수아 보네가 지난달 25일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사진은 프랑스의 유명 사진작가 로베르 두아노(1912∼1994)가 1950년에 찍은 작품이다.
사진에는 당시 10대이던 보네와 남자친구 자크 카토가 파리시청 앞 행인들 사이에서 뽀뽀하는 장면이 흑백으로 담겨있다.
많은 이들이 깊은 인상을 받으면서 이 사진은 '사랑의 도시' 파리의 일상을 상징하는 명장면으로 자리를 잡았다.
사진은 엽서와 포스터로 1980년대에 흥행했고 파리가 2012년 올림픽 유치에 나설 때 상징물로 사용하기도 했다.



상업적으로 사진이 흥행하면서 1992년에는 주인공을 사칭하는 이들이 나와 논란이 일었다.
보네와 카토는 그 때문에 사진의 실제 주인공이라는 사실을 밝혔고 그 과정에 사진의 촬영 경위도 공개됐다.
사진은 우연히 찍힌 것이 아니라 '파리의 연인들'이라는 뚜렷한 주제를 갖고 연출된 것이었다.
두아노는 잡지 '라이프'에서 주문받아 연극을 공부하던 학생 보네와 카토를 모델로 섭외했다.
보네는 두아노가 한나절 동안 자신들을 파리 시내 여러 곳에 데리고 다니며 사진을 찍었다고 회고했다.
파리를 상징하는 불멸의 연인처럼 돼버린 보네와 카토는 실제로는 사진을 찍은 지 얼마 되지 않은 시점에 헤어졌다.
두아노는 1994년, 카토는 2006년 세상을 떠났다.
보네는 두아노가 자신에게 준 원래 사진을 2005년 경매에서 15만 유로에 팔았다.
jangj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장재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