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日 화재항공기 승객이 전한 아찔한 순간…"연기로 가득 찬 지옥"

379명 탑승 JAL여객기, 하네다공항 활주로서 다른 항공기 충돌…하마터면 대참사 "창문으로 오렌지색 화염"…日언론 "관제사 지시 잘못 들었거나 관제사 실수거나"

日 화재항공기 승객이 전한 아찔한 순간…"연기로 가득 찬 지옥"
379명 탑승 JAL여객기, 하네다공항 활주로서 다른 항공기 충돌…하마터면 대참사
"창문으로 오렌지색 화염"…日언론 "관제사 지시 잘못 들었거나 관제사 실수거나"

(도쿄=연합뉴스) 박상현 특파원 = 일본 도쿄 하네다공항 활주로에서 2일 오후 일본항공(JAL) 여객기와 일본 해상보안청 항공기 충돌로 발생한 화재 현장에서 가까스로 빠져나온 JAL 탑승자들은 당시 기체 내부에 연기가 가득 차 마치 지옥과 같았다고 아찔한 순간을 떠올렸다.
AP통신에 따르면 JAL 여객기의 한 탑승객은 "기내가 몇 분 만에 연기로 가득해져 지옥과 같았다"며 "우리는 어디로 가는지 몰랐고 바깥으로 뛰어나갔다. 그것은 혼돈이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탑승객은 교도통신에 "착륙 당시 (기체가) 무언가에 부딪혀 밀려 올라가는 느낌이 있었다"며 "이내 창문으로 불꽃이 보였고 기내는 가스와 연기로 채워졌다"고 사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현지 공영방송 NHK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온 사고 당시 사진과 영상을 보면 기내에서 하얀 연기 같은 것이 떠다니는 것이 확인된다고 보도했다.


사고 여객기 탑승객은 "기내에서 동영상을 촬영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기체에서 오렌지색 화염이 치솟고 폭발음이 들려서 놀랐다"며 "기내에 대기하고 있으라는 안내가 있어서 일단 대기하고 있었다"고 말했다고 NHK는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탑승객이 촬영해 SNS에 올린 영상을 보면 연기가 자욱한 기내에서 승객들이 소리를 지르고, 대피용 슬라이드를 통해 나오는 장면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JAL 여객기는 이날 홋카이도 삿포로 인근 신치토세공항을 이륙해 오후 5시 47분께 도쿄 하네다공항에 착륙한 직후 활주로에서 해상보안청 항공기와 충돌했다.
일본항공 항공기에 탑승했던 승객과 승무원 등 379명은 모두 무사히 탈출했으나, 해상보안청 항공기 탑승자 6명 중 5명은 사망했다.
활주로에서 두 항공기가 충돌한 이유와 관련해 아사히신문은 항공기 관제 관련 오류가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짚었다.
일본 항공기 전문가는 "일본항공과 해상보안청 항공기 중 한쪽이 관제사 지시를 잘못 들었을 수 있다"며 "또 관제사가 실수를 저질렀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psh5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박상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