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살충제 테러에 둔기 난동…경로당 제명된 80대 노인의 앙심

김주원 기자
경로당에서 자신을 제명한 것에 앙심을 품고 다른 노인들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80대 노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구로경찰서는 전날2일 특수폭행·특수협박·주거침입 등 혐의로 80대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전 8시 40분께 구로구의 한 아파트 경로당에서 살충제 스프레이를 피해자 B씨의 눈에 뿌리고 머리에 던진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이후 다른 피해자 2명의 집에도 찾아가 “죽여버리겠다”며 둔기를 휘두르고 주먹으로 폭행한 혐의도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둔기를 휘두르던 현장에서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당시 흉기도 소지하고 있었다.

A씨는 아파트 경로당에서 음주·담배·도박 등을 하다 제명되자 분풀이하려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날 오후 열린다.



정시내(jung.sina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