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르노코리아, 2023년 10만 4,276대 판매…XM3가 베스트셀러

[OSEN=강희수 기자] 르노코리아자동차(대표이사 스테판 드블레즈, 이하 르노코리아)는 지난해 내수 2만 2,048대, 수출 8만 2,228대 등 총 10만 4,276대를 팔았다. 12월 판매 실적은 내수 1,594대, 수출 5,213대로 총 6,807대다.

지난해 가장 많이 판매된 모델은 XM3다. 국내외 시장에서 7만 7,979대가 XM3 및 아르카나로 판매되었다. 뒤를 이어 QM6 2만 3,614대, SM6 2,211대, 트위지 404대, 마스터 68대가 판매 실적을 올렸다. 이중 전동화 모델은 전체 판매에서 약 40% 비중을 차지하며 하이브리드차 4만 568대(XM3), 전기차 404대(트위지) 등 총 4만 972대가 판매되었다.

내수 시장에서는 중형 SUV QM6가 작년 한 해 총 1만 866대로 가장 많은 판매고를 올렸다.

QM6는 LPG 모델인 LPe와 퀘스트가 각 6,046대(56%) 및 1,736대(16%), 가솔린 모델인 GDe가 3,080대(28%)로 지난해에도 LPG 모델들이 강세를 보였다. QM6 LPG 모델은 뛰어난 경제성과 함께, 트렁크 플로어 하단에 배치한 LPG 도넛 탱크를 특허 받은 마운팅 시스템으로 지지하고 있는 점이 특징이다. 트렁크 공간 활용성과 소음진동을 개선한 것은 물론, 만일의 후방 추돌 사고 시 안전성까지 최고 수준으로 확보했다.



같은 기간 XM3는 1.6 GTe 6,326대, E-TECH 하이브리드 1,498대, TCe 260 1,091대로 총 8,915대가 판매되었고, SM6는 TCe 260 1,095대, LPe 887대, TCe 300 217대 등 2,199대의 판매 실적을 나타냈다.

지난해 내수 시장에서 전 차종에 대한 파워트레인별 판매 비중은 가솔린 모델 1만 1,809대(54%), LPG 모델 8,669대(39%), 하이브리드 모델 1,498대(7%) 등으로 나타났다.

르노코리아는 2024년을 하이브리드 대중화의 해로 선언하고 2,795만원(친환경차 세제혜택 반영 가격)부터 구매 가능한 하이브리드 모델 ‘XM3 E-TECH for all’을 올해 새롭게 선보였다. 이를 통해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인 중형 하이브리드 SUV 신차와 더불어 올해 전동화 모델 판매 비중을 더욱 늘려갈 계획이다. /100c@osen.co.kr


강희수(100c@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