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새해에도 변함 없는 '나솔' 16기..상철, '故이선균 추모' 영숙 저격 [Oh!쎈 이슈]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장우영 기자] ‘나는 솔로’ 16기는 새해가 됐음에도 변함이 없다. 이번에는 상철이 영숙의 추모글을 저격했다.

상철은 1일, ‘나는 솔로 16기 영숙도 故이선균 추모’라는 제목의 기사를 캡처한 뒤 “그가 그를 추모할 자격이 있는가”라고 말했다.

상철은 “내가 하는 말이라는 것, 행동의 책임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 본다. 방송 출연 이후 많은 사람들이 알아보는 ‘내’가 된 후 나라는 사람이 하는 말과 행동에 실리는 책임과 그 파장력이 방송 전의 나였을 때와 많이 달라졌기에 그 책임에 대한 생각이 많아진다”며 “쉽게 뱉은 말 한마디에 누군가는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받고 쉽게 한 행동에 누군가는 세상을 등 질 수 있다. 내가 하는 말과 행동과 남이 내게 하는 말과 행동 그것에 대한 책임은 스스로 져야 한다. 하지만 그것으로 인한 협박과 조롱, 폭로와 질타를 겪으며 그게 그가 반드시 지어야 할 책임이었는지 생각해 본다”고 말했다.

또한 상철은 “사람은 누구나 크고 작은 실수와 잘못을 하며 살아간다. 그것을 가지고 협박하고 폭로하고 그를 조롱받고 비난 받게 하는 것은 대상이 목숨을 잃어야만 위로를 받을 수 있는 것인가. 나를 벼랑 끝으로 내몬 이가 목숨으로 책임을 다 한 그를 추모한다. 그 벼랑 끝에서 나 또한 벼랑 아래로 추락해 세상을 등졌어야 그때야 무엇이 잘못됐는지 알게 될까. 내가 죽지 않았기에 다르다고 생각하는 걸까”라고 덧붙였다.



상철과 영숙 등 ‘나는 솔로’ 16기 출연자들은 방송 이후에도 서로에 대한 폭로와 저격, 해명 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영숙이 상철과 나눈 사적인 대화를 공개하며 저격하자 상철은 이를 직접 반박하며 해명했다. 또한 상철은 영숙과 영철을 비롯해 ‘돌싱글즈’ 출연자 변혜진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하며 억울함을 주장했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elnino8919@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