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사인해주세요" 지지자 왕관 쓰고 다가와, 이재명 목 찔렀다 [영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부산 방문 중 지지자로 위장한 괴한에게 피습당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2일 오전 부산 강서구 대항전망대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흉기로 피습한 용의자가 흉기를 든 채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뉴시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27분쯤 부산 강서구 가덕도 신공항 부지 현장에서 기자들과 문답을 진행하던 중 60~70대 추정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피습당했다. 이 남성은 ‘내가 이재명’이라고 적힌 종이 왕관 모양의 종이 머리띠를 쓰고 있었다.


당시 이 대표는 가덕도 신공항 개발이 계속 이뤄져야 한다는 내용의 발언을 한 뒤 차량으로 이동 중이었다. 지지자들이 이 대표를 에워싸고 “대표님 힘내세요!”라고 응원하고, 부산 현장에 동행한 기자들은 이낙연 전 대표의 신당 창당에 대한 입장을 묻고 있었다.



이때 이 남성은 “사인해주세요”라며 취재진 사이를 뚫고 들어와 이 대표의 앞에 섰다. 그러다 갑자기 약 30㎝의 날카로운 흉기로 이 대표의 왼쪽 목 부위를 찔렀다.

이 대표는 그 자리에서 쓰러졌고 이 대표의 목에서는 출혈이 이어졌다.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 등이 이 대표에게 달려가 지혈 등 응급처치를 했다. 서영교 최고위원 등은 “얼른 119에 연락하라”며 소리쳤다.

사고 발생 10여분 뒤 119 구급차가 현장에 도착했으나 들것이 마련되어 있지 않아 이 대표를 이송하지 못했다. 이어 10시 47분 또 다른 앰뷸런스가 도착했고 10시 49분 이 대표는 들것에 실려 구급차로 옮겨졌다.

이 대표를 실은 구급차는 근처 헬기장으로 이동했고, 이 대표는 헬기를 타고 부산대병원 외상센터로 이송돼 응급처치를 받았다.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오전 부산 강서구 대항전망대를 방문해 가덕신공항 건설 예정지를 둘러본 뒤 흉기 피습을 당해 쓰러져 있다. 2024.01.02. yulnetphoto@newsis.com

부산시소방재난본부 119상황실은 “11시 13분 부산대병원에 헬기로 이송 완료했다”며 “이송 중 의식이 있었으며, 일단 병원 이송까진 호흡 맥박 등 활력 징후는 괜찮은 편이었다”고 말했다.

목 부위에 약 1㎝의 열상을 입은 이 대표는 현재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경정맥 손상이 의심돼 추가로 대량 출혈이 발생할 우려가 있어 헬기로 서울대병원으로 옮긴 뒤 수술을 받을 예정이다.

이 대표를 피습한 남성은 이 대표 팬클럽 중 하나인 ‘잼잼자봉단’ 머리띠를 두르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남성을 체포했다.

이 대표는 이날 가덕도 대항전망대에서 신공항 부지를 둘러본 뒤 경남 양산 평산마을을 방문해 문재인 전 대통령을 만날 예정이었으나 피습으로 회동은 사실상 무산됐다.





정혜정.김한솔(jeong.hyejeo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