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난 불멸의 존재" 111세 伊최고령 할아버지, 새해 전날 숨졌다

 2023년 12월 31일 세상을 떠난 이탈리아 111세 최고령 남성. 사진 엑스(X·옛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111세로 이탈리아 최고령을 기록한 남성이 2024년 새해를 앞두고 숨졌다.

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이탈리아 최고령 남성 트리폴리 지아니니의 아들 로마노는 소셜미디어에 "아버지는 자신이 불멸의 존재라고 믿었지만, 새해 전날 당일 오전 9시30분 돌아가셨다"며 "111세 133일이라는 기록적인 나이였다"고 적었다.

1912년생으로 두 차례의 세계 대전을 겪은 지아니니는 코로나19 팬데믹도 이겨내고 지난해 8월 111번째 생일을 맞았다.

그는 당시 생일 축하 자리에서 장수의 비결로 와인을 곁들인 가벼운 식사와 스트레스 없는 생활을 꼽았다. 담배도 피우지 않으며 하루하루를 선물처럼 여긴다고 말했다.



지아니니는 그보다 75일 먼저 태어난 프랑스인 앙드레 루트비히에 이어 유럽에서 두 번째로 나이가 많은 사람이었다.

올리브유와 생선, 과일·채소, 곡물 및 견과류가 풍성한 지중해식 식단은 오랫동안 이탈리아 사람들 사이에서 장수의 비결로 여겨져 왔다.





정혜정(jeong.hyejeo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