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노회찬 '삼겹살 불판론' 뭐길래…이준석, 갈빗집 탈당에 재소환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27일 탈당 선언 장소로 갈빗집을 고른 배경을 둘러싸고 고(故) 노회찬 의원의 ‘불판론’이 재소환됐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국민의힘 탈당 및 신당 창당 선언 기자회견 장소로 국회가 아닌 서울 노원구 상계동 소재 한 갈빗집을 선택했다. 이례적인 장소 선정을 두고 일각에서는 노 의원의 ‘삼겹살 불판론’을 염두에 둔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노 의원은 2004년 17대 총선 직전 열린 방송사 토론에서 한나라당과 민주당을 비판하며 “50년 동안 똑같은 판에다 삼겹살 구워 먹으면 고기가 시커메집니다. 판을 갈 때가 왔습니다”라고 했다. 노 의원의 ‘불판론’은 특유의 친근한 비유로 공감을 사며 수차례 정치권에서 언급됐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27일 서울 노원구 상계동 한 식당에서 탈당 및 신당 창당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 전 대표는 “오늘 (장소로) 숯불갈빗집을 고르니 어떤 분들은 ‘불판을 갈아야 한다’고 한 고(故) 노회찬 전 의원을 생각한 것이란 이야기를 하더라. 꿈보다 해몽이 좋다고 참 좋은 해석인 것 같다”고 말했다.



지향점이 다른 세력과 연합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도 “내가 함께할 수 있는 스펙트럼은 노회찬의 정의당까지다. 노회찬 대표가 있었던 시절의 정의당과 지금의 정의당은 조금 다르다”라며 노 의원을 언급했다.

발언 중 이 전 대표는 “(기자회견문을) 읽을 때도 눈물이 안 났는데 노회찬을 말하니 눈물이 날 것 같다”며 주변에서 건네준 손수건을 받아 눈물을 훔쳤다.

2012년 MBC '백분토론-대선은 시작됐다'에 함께 출연한 당시 이준석 전 바른미래당 당협위원장과 고(故) 정의당 노회찬 의원. 사진 MBC

이 전 대표는 과거 노 의원에 대해 “정치 입문한 다음에 가장 처음 밥 먹은 분”이라며 20대 때부터 연락을 주고받으며 인연을 이어왔다고 밝힌 바 있다. 노 의원은 이 전 대표가 기반으로 삼고 있는 서울 노원병에서 19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그는 2018년 노 의원이 사망한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27살에 얼떨결에 정치권에 들어와서 고민이 많던 시절, 첫인사로 그분의 지역구인 상계동 출신이라고 말씀드렸더니 깜짝 놀라는 표정을 지으며 그 뒤로 참 많이도 아껴주셨다”며 “몇달 뒤 백분토론에서 마주쳤을 때도 참 설렜다”고 회상하며 노 의원의 죽음을 애도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달 22일에도 노 의원의 ‘불판론’을 인용해 “고깃집 가면 탄 것을 긁어내는 것만으로도 다음 고기를 구울 수 있을 때도 있지만 안 되면 불판을 갈아야 한다”며 “보수도 이제 탄 걸 긁어내는 것만으로 정치가 지속되기 어렵다면 불판을 갈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26일 김재섭 국민의힘 서울 도봉갑 당협위원장은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이 전 대표의 장소 선정을 두고 “이 전 대표가 불판론을 노린 게 아닐지 하는 생각도 좀 든다”며 “이 대표가 노회찬 대표를 꽤나 심적으로 흠모했던 걸로 안다. 여러모로 공감대가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최서인.황수빈(choi.seo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