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현실판 터미네이터? 테슬라 공장 로봇, 또 근로자 공격했다

중국 상하이의 테슬라 기가팩토리. 신화=연합뉴스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생산 공장에서 제조 로봇이 근로자를 공격해 사고가 발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와 미국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 2021년 미국 텍사스주 테슬라 기가팩토리에서 일어났다.

자동차 부품을 옮기는 역할을 하는 로봇은 프로그래밍된 동작에 따라 움직이며 근로자를 벽에 밀어붙이고 등과 팔에 상처를 입혔다. 유지 보수 작업 중 로봇의 전원을 차단돼 있지 않아 생긴 사고다.

공격당한 근로자는 로봇에 찔려 피를 흘렀다. 좀처럼 빠져나오지 못하던 근로자는 동료가 로봇의 비상 정지 버튼을 누른 다음에 가까스로 빠져나왔다.



미 연방 산업안전보건청(OHSA)에 제출된 부상 보고서에 따르면 이 사고를 포함해 테슬라 기가 팩토리에서는 21명 중 1명꼴로 부상자가 나왔다. 발목이 카트에 끼어 127일 동안 일하지 못한 근로자가 있었고, 또 다른 근로자는 머리를 다쳐 85일 동안 일하지 못한 일도 있었다.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의 테슬라 기가팩토리. 로이터=연합뉴스

테슬라의 전·현직 직원들은 회사가 안전 관련 원칙을 무시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2020년 텍사스주 오스틴에서 착공한 기가팩토리를 2022년 완공했다. 기가팩토리는 총 40만㎡ 규모로, 건설에만 11억 달러(약 1조4000억원)가 투자됐다.

테슬라는 미국 텍사스, 독일 베를린, 중국 상하이 등 다양한 지역에서 기가팩토리를 운영하고 있다.



이해준(lee.hayjun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