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라틴팝 여왕' 샤키라 동상 콜롬비아 고향에 우뚝

6.5m 높이로 특유 댄스 동작 표현…샤키라 "너무 벅차"

'라틴팝 여왕' 샤키라 동상 콜롬비아 고향에 우뚝
6.5m 높이로 특유 댄스 동작 표현…샤키라 "너무 벅차"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세계적인 팬덤을 보유한 '라틴 팝의 여왕', 샤키라의 거대한 동상이 그의 고향 마을에 세워졌다.
27일(현지시간) 콜롬비아 일간지 엘티엠포와 엘에스펙타도르 등에 따르면 전날 콜롬비아 북부 카리브해 연안 도시인 바랑키야에서 샤키라를 형상화한 조형물 제막식이 열렸다.
예술가 이노 마르케스와 지역 예술대학생 등 30여명의 협업으로 탄생한 6.5m의 이 작품은 청동을 주 소재로 만들어졌다. 일부 알루미늄 재료도 쓰였다.


비키니 상의를 입고 상반신을 드러낸 채 길게 늘어진 치마를 입은 샤키라가 두 손을 머리 위로 깍지 낀 채 한쪽 엉덩이를 툭 내미는 특유의 춤 동작을 구현했다.
조각상 바닥에는 샤키라 히트곡 '힙스 돈트 라이'(Hips Don't Lie)에서 차용한 '거짓말을 하지 않는 엉덩이, 독특한 재능, 대중을 움직이는 목소리'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샤키라는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엄마의 생일에, 부모님과 함께 기쁨을 나눌 수 있어 행복하다"며 "제겐 너무 벅찬 것"이라고 감격을 전했다.
샤키라는 2010년 남아공 월드컵 공식 주제가 '와카와카'(Waka Waka)를 비롯한 수많은 히트곡과 함께 미국과 중남미, 유럽 등 전 세계에서 큰 인기를 얻은 가수다. 2006년 독일에 이어 2010년 남아공, 2014년 브라질 등 3차례 연속으로 월드컵 폐막식 공연 무대에 선 최초의 아티스트이기도 하다.
샤키라는 스페인 국가대표 축구선수 헤라르드 피케와 11년간 함께 살다 지난해 헤어진 뒤, 피케와 그의 새 여자친구를 깎아내리는 신곡을 발표해 유튜브에서 장르별 조회수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최근에는 거액의 탈세 혐의로 스페인 법원에 기소됐다가 730만 유로(100억원 상당)를 벌금으로 내기로 했다는 외신 보도도 있었다.
walde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재림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