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국에서 올해 4만2천명 총맞아 죽었다

자살이 과반…고유한 공중보건 위기로 부각

미국에서 올해 4만2천명 총맞아 죽었다
자살이 과반…고유한 공중보건 위기로 부각

(서울=연합뉴스) 임지우 기자 = 올해 미국에서 총기로 인한 사망자 수가 지난 25일까지 4만2천151명을 기록했다고 미국 비영리단체 총기폭력아카이브(GVA)가 26일(현지시간) 밝혔다.
GVA 집계에 따르면 한 번에 사상자가 4명 이상 나온 총기 난사 사건은 올해 650건 발생했으며, 이로 인한 사망자는 706명이었다.
올해 총기 난사 발생 건수는 GVA가 2014년 집계를 시작한 이래 2021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총기 난사 건수는 646건이었으며 2021년에는 689건의 총기 난사가 발생했다.
총기로 인한 사망자 중 2만3천여명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드러났다.


17세 이하 미성년 사망자는 1천654명이었다.
미국 보건당국은 총기 폭력에 따른 사망자 급증을 주요 공중보건 위기로 간주한다.
한편 성탄절을 앞둔 지난 주말 사이에도 미국 곳곳에서 총격 사건으로 많은 이들이 죽거나 다쳤다.
지난 23일에는 미국 플로리다주의 한 쇼핑몰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1명이 죽고 여럿이 다쳤다.
이날 ABC 뉴스에 따르면 뉴욕 퀸스 지역에서도 전날 지역 갱단과 연루된 것으로 추정되는 총격 사건으로 한 명이 죽고 3명이 다치는 일이 벌어졌다.
wisefoo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임지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