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구멍뚫린 천막에 담요도 없는데"…겨울 추위까지 닥친 가자지구

추위와 폭우까지 '엎친 데 덮쳐' 피란민들 고통 가중

"구멍뚫린 천막에 담요도 없는데"…겨울 추위까지 닥친 가자지구
추위와 폭우까지 '엎친 데 덮쳐' 피란민들 고통 가중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전쟁으로 아비규환이 된 가자지구에 겨울비와 추위까지 닥치면서 가뜩이나 고통스러운 피란민들의 상황이 더 악화하고 있다고 24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최근 가자지구 기온이 뚝 떨어지고 폭우도 내리면서 피란민들이 머무르는 임시 천막은 거의 무용지물이 됐다.
가자지구 남부 알마와시로 피란을 온 헤바(36)와 에합(45) 아흐마드 부부는 다섯 자녀 중 가장 어린 둘을 품에 안고 천막 구멍으로 불어닥치는 비바람을 몸으로 막아내고 있었다. 이들이 덮은 것은 얇은 담요 한장이 다였다.
헤바는 "비를 피하고 몸을 따뜻하게 유지할 수 있는 것이 아무것도 없다"고 호소했다.
이들 가족 7명이 머무는 천막은 제값보다 비싸게 주고 산 나일론 천과 나무판자 몇 개를 엮어 만든 것이다. 이 천막에 다른 친척 16명도 함께 지내고 있다.


에합은 "이건 사실 제대로 된 천막이 아니다. 진짜 천막을 쓰는 사람들은 가자지구에서 부르주아라고 할 수 있다"고 씁쓸한 농담을 던졌다.
이들 부부는 자녀들과 함께 가자지구 북부 베이트하눈에서 살다 전쟁 초기 피란길에 올랐고 약 3주 전 가자지구 남부 알마와시로 왔다.
처음 집을 떠나올 때만 해도 전쟁이 이렇게 오래 계속될 줄은 몰랐던 터라 꼭 필요한 서류 몇장과 얇은 옷만 겨우 챙겨 나왔다고 한다.
에합은 "중고 시장에서 겨울옷을 건져보려 했지만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미친 가격에 팔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담요와 매트리스도 구하려 노력했지만 여의찮았다면서 "우리는 얇은 시트 위에서 잠을 자고, 모래를 베개 모양으로 쌓아 머리를 기댄다"고 설명했다.
에합은 낮이면 아들들과 함께 장작이나 판지 등 태울 수 있는 것들을 찾아다닌다면서 "(모닥불에서 나는) 연기 때문에 가슴이 아프다"고 하소연했다.
물이 턱없이 부족하고 그나마 끓여 마실 수도 없다 보니 부부의 막내이자 외동딸 제나(9)는 지난 2주 동안 심한 복통을 앓고 있다.
딸을 의사에게 보이고 싶어도 그나마 가까운 곳에 있는 몇몇 병원은 이미 환자로 가득 들어차 있어 엄두를 내지 못하는 상황이다.
에합은 "(딸에게) 해줄 수 있는 건 그저 빗물을 조금 주는 것뿐"이라며 한숨을 쉬었다.
그는 "비라도 오면 최소한 먹고 씻을 물을 모을 수 있지만 여전히 깨끗하지 못하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다른 대안이 없다"고 덧붙였다.

inishmor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권수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