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SNS ‘X’서 장애 발생…“전세계 7만4000여명 접속 오류”

21일 오후 SNS X(옛 트위터) 타임라인에서 게시물이 모두 사라지고 검색이 안되는 등 오류가 발생했다. 뉴시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엑스(X·옛 트위터)가 글로벌 서비스 장애를 일으켰다고 2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이 모니터링 웹사이트 다운디텍터를 인용해 보도했다.

장애를 겪은 이용자들은 ‘X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라는 메시지 외에 다른 게시물을 볼 수 없었다.

이용자들이 여러 개의 타임라인과 알림 창 등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인 X 프로(옛 트윗덱)에서도 ‘게시물을 기다리는 중’이라는 알림만 뜬 상태로 로딩 장애가 발생했다.

다운디텍터는 미국에서만 4만7000명의 이용자가 X 및 X 프로에서 접속 장애를 겪은 것으로 파악했다.



dpa 통신에 따르면 그리니치표준시(GMT) 기준 이날 오전 6시까지 약 4000건의 서비스 장애가 다운디텍터에 집계됐다.

블룸버그 통신은 한국 시간 기준 오후 2시38분까지 7만4000여 명의 이용자로부터 장애가 보고됐다고 전했다.

장애 발생 이후 ‘#트위터다운’이라는 해시태그가 인기를 끌기도 했다. 한국의 트렌드에도 ‘#일론머스크’ ‘#안보이지’ ‘#무슨오류’ ‘#탐라안보’ 등 오류 관련 키워드가 등장했다.

dpa는 장애가 발생한 지 몇 분 뒤부터 이 같은 해시태그가 퍼졌다면서 현재는 서비스 이용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장애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지영(lee.jiyoung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