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파키스탄, '숨막히는' 대기오염에 첫 인공강우 시도

파키스탄, '숨막히는' 대기오염에 첫 인공강우 시도

(뉴델리=연합뉴스) 유창엽 특파원 = 파키스탄 당국이 심각한 대기오염도를 낮추기 위해 처음으로 인공강우를 시도했다.
17일(현지시간) dpa 통신 등에 따르면 파키스탄 당국은 전날 동부 펀자브주 주도 라호르 상공에 관련 장비를 탑재한 항공기 10대를 띄워 인공적으로 비를 내리도록 했다. 이는 남아시아 첫 사례인 것으로 알려졌다.
파키스탄 당국은 메마른 지역이 많아 인공강우 시도를 늘리는 것으로 알려진 아랍에미리트(UAE)로부터 전문인력과 항공기 등을 지원받았다.
모흐신 나크비 펀자브주 주총리는 첫 인공강우 시도 후 취재진에 "라호르에서 최소 10곳에서 적은 양의 비가 내렸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나크비 주총리는 인공강우를 시도한 곳에서 반경 15km 이내 지역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면서 향후 스모그가 심해지면 인공강우를 또 시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파키스탄에서는 최근 수년 전부터 대기오염이 심해졌다. 특히 겨울철 들어 저급 경유 매연과 농작물 추수 잔여물 소각, 낮은 기온 등으로 대기오염이 심각하다.


인구가 1천100만여명인 라호르는 국내에서는 물론 전세계적으로 대기오염 1위 도시에 자주 오르고 있다.
첫 인공강우가 시도된 지난 16일에도 라호르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위험' 수준으로 관측됐다. PM2.5는 먼지 입자 크기가 2.5㎛ 이하인 대기오염 물질로, 폐암과 심장질환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파키스탄 정부는 그동안 라호르의 대기오염도를 낮추려 도로에 물을 뿌리거나 주말에 학교나 공장 등을 폐쇄하는 등 갖은 수단을 동원해왔지만, 별다른 효과를 보지 못했다.
화학물질을 구름에 뿌려 빗방울이 맺히게 하는 인공강우는 미국과 중국 등 수십 개 국가에서 시도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yct9423@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유창엽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