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헝가리 몽니' 통했나…EU, 정상회의 하루전 동결자금 일부 해제

'헝가리 몽니' 통했나…EU, 정상회의 하루전 동결자금 일부 해제

(브뤼셀=연합뉴스) 정빛나 특파원 = 유럽연합(EU)이 13일(현지시간) 동결했던 헝가리에 배정된 자금 일부의 지급을 재개하기로 했다.
우크라이나와 관련한 중요한 결정을 내리기 위한 EU 정상회의를 하루 앞두고 이뤄진 결정으로, 거부권 행사를 예고한 헝가리 '설득용'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EU 집행위원회는 이날 오후 낸 성명에서 동결했던 EU 배정 예산 102억 유로(약 14조 5천억원) 지급을 재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EU가 사법 독립 침해 등 EU 요건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동결했던 자금 총 300억 유로 중 일부다.
집행위는 "철저한 평가를 거친 결과 집행위는 헝가리가 (사법 독립과 관련해) 이행하기로 한 조처를 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나 '철저한 평가'를 거쳤다는 집행위 주장과 달리 EU 안팎에서는 즉각적으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고 AFP 통신은 짚었다.


독일 출신의 다니엘 프룬트 유럽의회 의원은 SNS를 통해 "폰데어라이엔(EU 집행위원장)이 독재자이자 푸틴 친구인 오르반 빅토르에게 EU 역사상 가장 큰 뇌물을 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유럽의회 내 일부 정치그룹들도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에게 공동 서한을 보내, 헝가리가 자금동결 해제 요건을 충족하지 않았다면서 반대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
그간 EU 내부에서는 오르반 총리가 자국에 유리한 양보를 받아내기 위해 우크라이나 현안에 대한 거부권을 이용한다는 의혹이 끊이지 않았다.
오르반 총리로선 일단은 소기의 성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된다.
다만 그가 EU의 바람대로 14∼15일 정상회의에서 우크라이나의 가입 협상과 장기 지원 예산안에 순순히 찬성할지는 미지수다.
그는 EU 자금동결 해제 발표가 나오기 전인 이날 오전 자국 의회 연설에서 "우크라이나의 빠른 EU 가입은 헝가리나 EU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현재로서는 이런 생각이 터무니없고 우스꽝스럽고 진지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또 우크라이나에 대한 500억 유로(약 70조8천억원) 규모의 추가 지원안에 대해서도 거부권을 행사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shi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빛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