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더 글로리', 상반기 넷플릭스 글로벌 시청 톱3위…6억시간 시청

'피지컬100''일타스캔들'도 20위권…작년말·올초 공개 작품 다수 포진 넷플릭스 6개월 기준 시청시간 보고서 첫 공개…"더 투명한 정보 제공"

'더 글로리', 상반기 넷플릭스 글로벌 시청 톱3위…6억시간 시청
'피지컬100''일타스캔들'도 20위권…작년말·올초 공개 작품 다수 포진
넷플릭스 6개월 기준 시청시간 보고서 첫 공개…"더 투명한 정보 제공"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임미나 특파원 = 넷플릭스가 처음으로 공개한 올해 상반기 6개월간 시청시간 집계 순위에서 한국 드라마 '더 글로리: 시즌1'이 3위를 차지했다.
12일(현지시간) 넷플릭스가 발표한 '시청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더 글로리: 시즌1'은 올해 상반기에 전 세계에서 6억2천280만시간 시청돼 해당 기간 넷플릭스 전체 영화·TV시리즈 가운데 시청시간 3위에 올랐다.
이 드라마는 지난해 12월 30일 공개돼 초기 시청시간이 모두 이번 집계에 반영될 수 있었다.
1, 2위를 차지한 '나이트 에이전트: 시즌1'(8억1천210만시간)과 '지니 & 조지아: 시즌2'(6억6천510만시간)도 각각 3월 하순과 1월 초순에 공개된 작품이다.


다른 한국 콘텐츠로는 올해 1월 공개된 '피지컬:100: 시즌1'(2억3천500만시간)과 '일타 스캔들'(2억3천480만시간)이 각각 15위와 16위에, 4월에 공개된 '닥터 차정숙'(1억9천470만시간)이 25위에 올랐다.
또 '환혼: 파트1'(1억5천530만시간), '철인왕후'(1억5천150만시간), '환혼: 파트2'(1억5천20만시간), '나쁜엄마'(1억4천670만시간) 등이 50위 안에 들었다.
올해 6월 초 공개된 '사냥개들: 시즌1'은 집계에 반영된 시간이 한 달이 채 안 됐지만, 1억4천670만시간을 기록해 51위에 올랐다.
집계 시점을 기준으로 공개 이후 6개월이 지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즌1'(1억3천590만시간)과 '사내맞선: 시즌1'(1억2천70만시간), '사랑의 불시착: 시즌1'(1억2천30만시간)도 여전히 100위 안에 들어 눈길을 끌었다.
넷플릭스 비영어권 TV시리즈 인기 순위에서 역대 1위 자리를 지금도 지키고 있는 '오징어 게임: 시즌1'과 역대 8위인 '지금 우리 학교는: 시즌1'은 올 상반기 시청시간으로 각각 120위(8천720만시간), 103위(9천460만시간)를 기록했다.

넷플릭스는 그동안 28일간의 평균 시청시간(전체 시청시간을 작품당 러닝타임으로 나눈 시간)을 집계해 주간 인기 순위를, 작품당 공개 후 첫 91일간의 평균 시청시간을 집계해 영어권과 비영어권 TV시리즈와 영화 부문별 역대 최고 인기 작품 순위를 발표해 왔다.
특정 6개월간의 누적 시청시간을 집계해 전체 콘텐츠 순위를 발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이번에 공개된 시청시간은 올 상반기만을 한정한 것으로, 작품당 총 누적 시청시간과는 큰 차이가 있다.
'오징어 게임: 시즌1'은 공개 후 첫 91일간에만 누적 시청 22억520만시간을 기록해 '더 글로리: 시즌1'의 6개월간 시청시간보다 4배에 가까운 수준으로 많다.
넷플릭스는 작품당 총 누적 시청시간은 공개하지 않고 있다.
넷플릭스 측은 "작품과 작품의 직접적인 비교를 위해서는 러닝타임과 공개일 등 데이터를 함께 고려해서 추산된 넷플릭스 주간 톱10 리스트 및 가장 인기 있는 콘텐츠 리스트를 확인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넷플릭스는 이번에 6개월간의 시청 보고서를 공개한 이유에 대해서는 "기존에 제공해온 인기 작품 리스트에 더해, 창작자 및 업계 관계자들이 보다 깊이 있는 시청 자료를 살펴볼 수 있게 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넷플릭스는 어떤 스트리밍 서비스와 비교해도 더 많은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지만, 스트리밍 산업 전반적으로 시청자들이 무엇을 보고 있는지에 대한 정보 제공이 기존 방송이나 케이블, 혹은 극장 업계와 비교해 다소 적었던 것 역시 사실"이라며 "넷플릭스는 새로운 변화를 추구할 때가 지금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min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임미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