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中 작년 의료보험 가입자 1천700만명↓…"소득 감소 여파"

"올해도 감소 가능성"…보건 리스크에 경제회복 악영향 우려도

中 작년 의료보험 가입자 1천700만명↓…"소득 감소 여파"
"올해도 감소 가능성"…보건 리스크에 경제회복 악영향 우려도

(베이징=연합뉴스) 정성조 특파원 = 중국이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경제 회복의 뚜렷한 돌파구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작년 한 해 의료보험 가입자가 1천700만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중국 국가의료보장국 공식 데이터를 보면 작년 말 기준 중국 의료보험 가입자는 총 13억4천592만명으로 2021년 대비 1천705만명(1.25%) 줄었다.
의료보험 가입자는 2018년 13억4천459만명→2019년 13억5천407만명(+0.7%)→2020년 13억6천131만명(+0.53%)→2021년 13억6천297만명(+0.12%)으로 최근 증가세를 이어갔으나 지난해 들어 꺾였다.
중국 의료보험 제도는 취업자·퇴직자를 대상으로 하는 '직공 기본의료보험'과 어린이까지 가입할 수 있는 '도농 주민 기본의료보험'으로 나뉜다.
직공 기본의료보험 가입자 수는 지난해 기준 3억6천243만명(2021년 대비 2.3% 증가)으로 상승세가 이어졌지만, 도농 주민 기본의료보험 가입자가 전년 대비 2.56% 감소한 9억8천349명이 돼 '10억명' 선이 깨지면서 전체 의료보험 가입자 규모도 덩달아 줄었다.


지난 7월 가입자 데이터를 발표한 중국 국가의료보장국은 일부 주민이 직공 의료보험으로 전환 가입해 중복 가입자가 줄었고, 도시화와 인구 노령화, 자녀 수 감소가 더해짐에 따라 앞으로 가입자 수치는 감소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그러나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작년의 변화가 "전례 없는 감소"라며 경제난과 소득 감소에 뿌리를 두고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2023년 1∼9월 의료보험 가입자 데이터를 보고한 8개 성(省) 가운데 7곳에서 이미 작년보다 줄어든 수치가 나타났고, 올해 가입자 숫자는 더 떨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 당국자들과 의료보험 전문가들도 의료보험 성장세가 꺾인 배경으로 보험료 상승과 제한된 보장 범위, 가계 소득 감소를 꼽는다.
특히 경제난의 직접적 영향을 받은 농민과 농민공(일자리를 찾기 위해 도시로 이주한 농촌 출신 저임금 노동자)이 보험료를 감당하기 힘들어졌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2018년 이후 최소 수준 건강보험료는 두 배 이상 올랐는데, 이 기간 농민공의 평균임금은 24%만 상승했다. 보험료를 나눠 내야 할 지방정부가 자금난 때문에 의료비용 상승분을 가입자에게 전가하는 문제도 있다.
농촌 보험 가입자의 경우 중증 질환을 치료하려면 본인부담금 50∼70%를 감수하고 더 나은 의료진과 장비를 갖춘 대도시 병원으로 가야 하는 상황이기도 하다고 FT는 짚었다. 의료보험의 효용을 느끼지 못하는 셈이다.
중국 재무부 사정을 잘 아는 한 인사는 의료보험 해지의 증가가 낙후 지역의 '심각한 보건 리스크'를 낳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경제 회복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항셍은행 수석 이코노미스트 왕단은 "사회안전망이 부족해지면 중국인들은 심각한 질병이라는 외부적 충격에 대비하기 위해 소득의 상당 부분을 저축할 수밖에 없게 된다"며 "소비를 진작하려는 정부의 노력을 반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xi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