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영상] '쾅! 펑펑' 미 주택가 뒤흔든 폭발…한국계 추정 용의자는 누구

[영상] '쾅! 펑펑' 미 주택가 뒤흔든 폭발…한국계 추정 용의자는 누구

[https://youtu.be/R8yUYz9iIMU]

(서울=연합뉴스) 미국의 버지니아주 알링턴 카운티 주택가의 한복판에서 폭발사건이 발생해 한국계로 추정되는 용의자가 현장에서 사망했습니다.
앤디 펜 알링턴 카운티 경찰서장은 5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전날 밤 발생한 알링턴 2층 주택 폭발 사건으로 용의자인 56세 제임스 유가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유 씨는 폭발이 발생한 주택의 주인으로, 집안에서 30회 이상 조명탄 발사 소리가 들려왔다는 이웃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대치하다 총을 발사했으며, 집 내부에서 폭발이 발생해 숨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경찰 3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었습니다.


한 이웃 주민은 3km 밖에서 폭발음을 들었다고 증언했고, "거실에서 TV를 보는 도중 마치 지진처럼 집 전체가 울렸다"는 다른 이웃의 증언도 나왔습니다.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제임스 유는 스스로를 '퇴임한 국제 통신 회사의 정보 및 보안 책임자'라고 소개했습니다.
그는 평소 소송을 남발하고, 소셜미디어에 자신의 전 부인을 '마녀'(witch)라고 불렀으며, 해시태그에 반미 구호인 'F--- AMERICA'를 붙이기도 습니다.
유 씨의 국적과 관련해서는 현재 워싱턴DC 총영사관이 경찰 당국과 접촉 중이지만, 아직 공식적으로 확인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집니다.

제작: 진혜숙·송지연
영상: AFP·제임스 유 링크드인·The Arlington County Police Department 페이스북·X(구 트위터) @connormaj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송지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