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일본서 고급 호텔 개설 추진 잇따라…부유층 외국인 겨냥

5성급 고급 호텔, 여타 국가에 비해 '부족' 지적 나와

일본서 고급 호텔 개설 추진 잇따라…부유층 외국인 겨냥
5성급 고급 호텔, 여타 국가에 비해 '부족' 지적 나와

(도쿄=연합뉴스) 경수현 특파원 = 일본에서 부유층 외국인 여행객을 겨냥한 고급 호텔 개설이 잇따라 추진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급 호텔인 팰리스호텔은 일본 내 호텔 수를 현재의 4곳에서 2030년까지 10개 정도로 늘릴 계획이다.

오랜 역사를 지닌 데이코쿠(제국)호텔도 2026년 교토에서 새 호텔을 열 예정이다. 이 호텔로서는 30년 만의 신규 호텔 개업이다.
데이코쿠호텔은 2030년대에는 도쿄에 있는 본관 건물도 재건축한다.


부동산 개발업체인 휴릭은 2030년께까지 일본 내 직영 호텔 사업에 투자를 늘려 시설 수를 현재의 약 2배인 38곳으로 늘리면서 1박에 10만∼30만엔(약 89만∼266만원)인 고급 브랜드 '후후'의 시설을 현재의 9채에서 17채로 늘릴 방침이다.
이들 호텔은 무엇보다 부유층 외국인 여행객에 주목하고 있다.
방일 여행객의 증가 속에 일본을 찾는 부유층도 함께 늘면서 고급 숙박 시설이 수요에 비해 부족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실제 데이코쿠호텔 도쿄의 올해 10월 평균 객실 단가는 6만엔(약 53만원)대로, 코로나19 사태 전인 2019년 3만6천엔보다 1.6배로 뛰었고 팰리스호텔 도쿄는 10만엔을 눈앞에 두고 있다.
닛케이는 그동안 방일 여행객을 겨냥한 숙박 신설은 중저가에 초점을 맞췄지만, 이제는 고급 호텔 신설이 활발하다며 일본 정부가 목표로 하는 외국인 여행객의 1인당 소비액 제고에도 고급 숙박시설의 부족이 개선 과제라고 전했다.
일본 관광청이 미국 여행 사이트인 '5스타 얼라이언스'를 참고해 만든 자료에 따르면 2020년 현재 일본 내 5성급 호텔은 34개로, 미국(801개)이나 이탈리아(196개)는 물론 중국(137개), 태국(112개), 인도네시아(58개)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ev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경수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