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바이낸스 이용자들 "호날두 홍보 믿었는데…" 美서 1조원 소송전

바이낸스 이용자들 "호날두 홍보 믿었는데…" 美서 1조원 소송전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세계적인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를 홍보했다가 미국에서 10억달러(약 1조3천억원)를 물어줘야 할지도 모르는 처지에 놓였다.
29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바이낸스 이용자들은 호날두의 홍보로 투자 손실을 봤다며 호날두에게 10억달러 이상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집단 소송을 미국에서 제기했다.
앞서 호날두는 바이낸스와 함께 지난해 11월 대체불가토큰(NFT) 'CR7' 컬렉션을 출시했다. CR7은 호날두의 이름과 등번호를 딴 브랜드로, 호날두는 신발부터 향수, 액세서리 등 다양한 상품을 선보였다.
CR7 NFT 가격은 출시 당시 가장 저렴한 게 77달러였지만, 1년 후엔 약 1달러로 내려앉았다.
원고들은 세계적 유명인인 호날두가 바이낸스의 광고로 투자자들을 오도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호날두는 바이낸스와 제휴를 알리는 영상에서 "우리는 NFT를 바꾸고 축구를 다음 단계로 끌어올 릴 것"이라고 말했다.


원고는 이와 함께 호날두가 바이낸스로부터 얼마를 받는지 공개했어야 했지만 그렇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게리 겐슬러 위원장은 유명인들이 암호화폐 거래를 촉진하기 위해서 누구로부터 얼마를 받는지 공개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겐슬러 위원장은 "유명인들이 가상화폐 등 투자 기회를 보증할 때 투자자는 해당 투자가 자신에게 적합한지 주의깊게 살피고, 유명인이 왜 그런 보증을 해야하는지 알아야 한다"고도 했다.
호날두와 바이낸스 측은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고 BBC는 전했다.
컨설팅회사 드비어 그룹의 나이젤 그린 사장은 BBC에 호날두만을 비난하는 것은 문제를 지나치게 단순화하는 것이라며, 진화하는 금융 환경에 대한 글로벌 규제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집단소송은 미 법무부가 바이낸스에 자금세탁 등의 혐의로 43억달러(약 5조5천억원)의 벌금을 부과한 지 일주일 만에 나온 것이다.
바이낸스는 돈세탁, 금융제재 위반, 사기 등의 혐의로 미 당국의 조사를 받아왔으며 창업자 자오창펑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자금세탁 등의 혐의에 유죄를 인정했다.
noma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연숙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