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영국 다이애나빈 약혼 사진서 입은 블라우스, 경매 나온다

낙찰가 1억원 이상 예상…미드 '섹스앤더시티' 노트북도 출품

영국 다이애나빈 약혼 사진서 입은 블라우스, 경매 나온다
낙찰가 1억원 이상 예상…미드 '섹스앤더시티' 노트북도 출품

(서울=연합뉴스) 임지우 기자 = 영국 다이애나빈이 1981년 약혼 발표 때 사용된 초상 사진에서 입었던 분홍색 블라우스가 경매에 나온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디자이너 데이비드와 엘리자베스 이매뉴얼이 만든 이 옷은 경매사 줄리앙 옥션과 미국의 영화 전문 채널 터너 클래식 무비스(TCM)가 다음 달 14∼17일 미국 베벌리힐스에서 진행하는 경매 이벤트에 출품된다.
낙찰가는 8만∼10만 달러(약 1억∼1억 3천만원)로 예상된다.
다이애나빈이 이 옷을 입고 찍은 사진은 1981년 2월 찰스 당시 왕세자와의 약혼 공식 발표와 함께 보그 잡지에 실렸다.
이 옷은 앞서 2019년 켄싱턴궁에서 다이애나빈의 패션을 주제로 열린 전시에서 공개되기도 했다.


'할리우드의 전설들'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경매 행사에는 다이애나빈이 입었던 이브닝 드레스도 함께 경매에 오른다.
다이애나빈이 1985년 4월 이탈리아 피렌체를 방문할 때 입었던 이 드레스의 가격은 낙찰가가 10만∼20만 달러(약 1억 3천만∼2억6천만 달러) 정도로 예상된다.

이 외에도 배우 오드리 헵번이 1963년 코미디 영화 '샤레이드'에서 입었던 지방시 드레스를 비롯해 글로리아 스완슨, 바브라 스트라이샌드 등 할리우드 고전 스타들의 옷이 경매에 나온다.
미국의 인기 드라마 '섹스 앤 더 시티'에서 주인공 캐리 브래드쇼(사라 제시카 파커 분)가 글을 쓸 때 사용했던 노트북인 애플의 '파워북 G3'도 예상가 800∼1천200달러(약 104만∼156만원)에 출품된다.
wisefoo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임지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