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제23회 뉴욕헬스포럼 콘퍼런스 성료

한인 위암 예방 및 검진 관련 교육 
인종적 특성 반영한 정책 접근도
뉴욕헬스포럼은 지난 9월 28일 뉴저지 포트리 배리모어 필름센터에서 제23회 컨퍼런스를 열었다. 현철수 이사장이 컨퍼런스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욕헬스포럼은 지난 9월 28일 뉴저지 포트리 배리모어 필름센터에서 제23회 컨퍼런스를 열었다. 현철수 이사장이 컨퍼런스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23회 뉴욕헬스포럼 콘퍼런스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한인들의 높은 위암 발병률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인종·질병 특성을 반영한 정책 제안을 위한 자리였다.
 
뉴욕헬스포럼은 지난달 28일 제23회 콘퍼런스를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콘퍼런스는 '위암 불평등: 장벽을 넘어'를 주제로 뉴저지주 포트리 배리모어 필름센터에서 열렸다.
 
이날 콘퍼런스엔 약 80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재미 한인 대상 위암 교육 필요성 ▶높은 위암 발병률·낮은 생존율 극복 대책 ▶한인 특성 반영한 정책 제안 등을 논의했다.


 
알렉스 김 박사의 환영사로 행사가 시작됐다. 이어 뉴욕헬스포럼 이사장인 현철수 박사가 행사 전반을 소개했다. 앤디 김(민주·뉴저지 3선거구) 연방하원의원 등 지역 인사의 축사도 진행됐다.
 
콘퍼런스는 총 3개 세션으로 진행됐다. 먼저 카밀라 로우 박사가 위암 투병 환자의 실제 사례를 공유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위암의 역학 및 진단, 치료에 관해 이은정 박사, 미치 스피넬 박사, 스티븐 브로워 박사 등 전문의의 발표가 이어졌다.
 
마지막 세션에서는 형평성과 정책 관련, 한인에게 위암 검진 등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케이틀런 바스톤 뉴저지주 보건국장, 최경희 버겐뉴브리지 메디컬센터 이사, 엘렌 박(민주) 뉴저지 주하원의원이 연단에 섰다.
 
이하은 기자
lee.haeun@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