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삶과 믿음] 잠깐만

한국에서 경치가 아주 좋은 절벽을 소유하고 있는 관광지가 있습니다. 많은 관광객 때문에 시의 큰 수입원이 되기도 합니다. 문제는 앞의 광활한 바다를 바라볼 수 있는 그 절벽에서 많은 사람이 석양에 투신자살하는 것입니다. 시의회에서는 여러 번 문제 제기가 되었고, 자살 방지를 위해 여러 가지 의견이 나왔습니다. 어떤 이는 어머니가 아기를 안고 있는 조각상을 세우자고 했고 (네가 죽으면 살아 있는 부모 마음이 어떻게 되겠느냐는 메시지) 어떤 이는 성경, 불경 등의 좋은 문구를 주변 바위에 새겨보자고 했습니다. 그러나 다 효과가 없었습니다. 한 젊은이가 이런 아이디어를 내었고 이 단순한 방법이 자살률을 떨어뜨리는데 큰 효과를 냈습니다. 바위에 한 단어만을 새기자는 아이디어였는데 그 단어는 바로 ‘잠깐만!’이었습니다. 즉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 ‘잠깐’ 멈추고 생각, 행동해 보자는 것이었습니다.
 
우리가 말을 하고, 행동할 때, 잠깐 멈추어서 말을 하고 행동을 하면 수많은 실수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차 사고가 사거리에서 많이 일어납니다. 사거리에 접근할 때 차를 우선 멈추듯, 우리는 어떤 어려움을 당할 때(화가 나는 순간 등등) 우선 ‘잠깐’ 멈추어야 하고, 이가 우리의 생활 가운데 현실적으로 할 수 있는 주요한 신앙, 수행의 방법입니다.  
 
우리가 마음을 멈추는 방법은 다양합니다. 화가 나는 상황에서 심호흡을 여러 번 할 수도 있고, (이는 아주 단순하지만 큰 효과가 있습니다) 혹은 그 상황을 잠시 피할 수도 있습니다. 어떤 교도님께서는 아내가 화가 나서 잔소리를 많이 하는 것이 큰 경계였습니다. 집에서 아내가 짜증을 내는 소리를 하기 시작하면, 아내를 직접 대하기보다, 잠깐 집에 나와서 산책을 하고 다시 집에 들어간다고 합니다. 그렇게 되면 많은 경우 자기도 화가 가라앉고 아내도 화가 가라앉는다는 것입니다. 혹은 화가 날 때, 내가 여기서 그냥 화를 내버리면 상황이 앞으로 어떻게 될 것인가 생각, 상기하며 겸손한 마음을 가지면서 자비롭고 지혜로운 말을 상대에게 할 수도 있습니다. 즉 방법은 다양하지만 핵심은 우리가 그 자리에서 잘 ‘멈추는’ 것입니다.  
 
옛날 중국 절에 십 대의 젊은 행자 스님이 있었습니다. 땔 나무를 산에서 구하고 부엌에서 밥을 하는 것이 그의 소임이었는데, 한 날은 밤중에 태풍이 심하게 불어 다음 날 아침 나무를 구하는 숲속으로 접근하기가 힘들었습니다. 빈 지게를 지고 돌아와 태풍으로 많은 나뭇가지가 땅에 떨어져 숲에 접근하기가 어려웠다고 주지 스님께 보고했습니다. 길가의 많은 나뭇가지 때문에 땔나무를 구하러 숲에서 갈 수 없었다고…. 그러자 주지 스님께서는 “그냥 길에 떨어진 나무를 주워오면 되지 않았느냐”고 경책을 하였다고 합니다.
 


우리는 이같이 생활 가운데 할 수 있는 신앙 수행의 기회를 놓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배우자 때문에 자식 때문에 혹은 직장 상사 때문에 신앙, 수행을 못 하겠다고 하는 사람은 땅에 떨어진 나무 때문에 땔나무를 못 구해왔다고 하는 그 행자와 같습니다. 그 사람과 어떤 상황 때문에 신앙, 수행을 못 하는 것이 아니라, 그 사람과 그 상황이 우리에게 마음공부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우리 삶에는 참으로 이러한 풍성한 공부의 재료, 기회가 많이 있습니다.  
 
나를 힘들게 하는 상황이 나를 성장시켜주는 마음공부의 기회요, 나를 힘들게 하는 사람들이 내게 신앙 수행을 원숙하게 할 기회를 제공한다고 생각하면, 나를 괴롭히는 사람에 대한 원망과 불평이 많이 사라지고, 원망과 화나는 마음이 고마운 마음, 평온한 마음으로 바뀌게 됩니다.
 
사람들은 흔히 ‘코페르니쿠스적 전환’이라는 표현을 사용합니다. 또한 세상이 수많은 신앙, 수행인이 있는데 왜 세상이 좋게 빨리 바뀌지 않느냐고 하는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 우리가 교회에 가서 혹은 절에 가서 신앙 수행하는 것이 아니라 바로 생활 가운데 현실 가운데 신앙, 수행할 수 있다 그리고 이가 참다운 신앙 수행이라고 하는 사고의 전환이 바로 ‘코페르니쿠스적 전환’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원불교 한 교무님의 수표에는 이 같은 문구가 쓰여 있었습니다. “It is not a problem, but an opportunity. (그것은 문제가 아니라 기회다)” 현실의 여러 가지 힘든 상황이 마음공부의 기회, 영적 성장의 기회, 업장 소멸의 기회, 상대와의 화합의 기회, 성공의 기회라는 것입니다.

유도성 / 원불교 원달마센터 교무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