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영국 아파트 부엌 리모델링 중 벽 뒤에 400년 전 벽화

17세기 벽화 유행기 작품…문화재 보존하며 함께 살기로

영국 아파트 부엌 리모델링 중 벽 뒤에 400년 전 벽화
17세기 벽화 유행기 작품…문화재 보존하며 함께 살기로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영국에서 가장 유서 깊은 도시 중 하나인 잉글랜드 요크시의 작은 아파트에서 부엌을 리모델링하던 중 400년 전 벽화가 발견됐다고 미국 CNN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루크 버드워스(29)는 이날 CNN과의 인터뷰에서 얼마 전 공사 업자로부터 전화가 걸려 왔다며 "그는 아주 무심한 말투로 '여기(벽) 뒤에 그림이 있는 줄 알고 있었느냐'고 물었다"고 밝혔다.
버드워스와 그의 파트너 헤이즐 무니(26)는 부엌 리모델링 공사를 위해 지난해 12월 임시 거처로 옮겨와 생활하고 있다.
그가 아파트에 갔을 때는 이미 새 부엌장이 벽에 설치돼 있었고, 인부들이 떼어낸 희미한 그림 조각만이 그곳에 그림이 있었음을 말해주고 있었다.


실망한 그는 혹시 거실 반대편 벽 뒤에도 옛날 벽화가 숨겨져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리즈대학 데이터분석 연구원으로 일하고 있는 그의 예상은 정확했다.
그는 "다른 쪽 벽들 안쪽 공간에도 역시 그림이 그려져 있었다"며 "그림들은 서로 연결돼 있었다"고 말했다.
벽 장식 뒤에 숨겨져 있던 그림의 크기는 가로와 세로가 각각 2.7m와 1.2m로 윗부분은 천장에 가려져 있었다.
요크시는 고대 성벽에 둘러싸인 도시로 버드워스가 2020년 10월 산 아파트는 요크시 주요 도로 가운데 하나인 미클게이트 성벽 사이에 있다.

아래층에 카페와 서점이 있는 이 아파트는 조지 왕조 때인 1747년 지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버드워스는 나름 역사적 고증을 통해 벽화가 17세기 전반기 시인 프란시스 퀄스가 1635년에 쓴 '임블렘스' 속 장면을 담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그는 "아파트가 지어지기 전에 벽화가 먼저 그려졌다"며 벽화가 있는 벽 주위로 건축이 이뤄진 것으로 추정했다.
버드워스는 "우리는 벽화가 빅토리아 왕조 시대에 그려진 것으로 생각했지만 그보다 훨씬 더 오래된 것이었다"며 "흰 수레를 탄 남자의 그림은 천국으로 가는 듯한 모습"이라고 말했다.
벽화 속에서 천사가 새장 속에 갇힌 남자의 손을 잡아끄는 장면은 성경의 한 구절을 묘사한 것으로 보인다.
버드워스는 역사적 장소를 관리하는 공공기관인 '사적(史跡)위원회'에 이런 놀라운 이야기를 전했고, 위원회 측은 전문가들을 보내 현장을 살펴보고 정밀 촬영을 해 갔다.
위원회는 벽화가 그려진 때를 책이 출간된 1635년과 벽화 유행이 시들해진 1700년 사이로 추정했다고 버드워스는 전했다.
버드워스 커플은 이들 벽화 보전에 투자할 돈은 없지만, 이들 벽화를 훌륭한 실내 장식으로 활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사적위원회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요크시 미클게이트의 아파트에서 17세기 벽화가 발견된 것은 놀라운 일"이라며 "아파트 소유자들이 벽화를 잘 보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적위원회는 버드워스 커플에게 실물 크기의 벽화 사진을 보내 실물을 덮어 보호할 것을 권고했다.
위원회 측은 버드워스의 자택의 벽화 사진을 런던에 있는 코톨드 미술연구소 내 벽화보전국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kjw@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진욱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