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앙숙' 세르비아·코소보, 관계정상화 이행방안 '반쪽 합의'

EU 중재안 이행 합의했으나 세부 조항 이견으로 서명은 불발 EU 외교안보대표 "EU 가입 원한다면 의무 이행하라"

'앙숙' 세르비아·코소보, 관계정상화 이행방안 '반쪽 합의'
EU 중재안 이행 합의했으나 세부 조항 이견으로 서명은 불발
EU 외교안보대표 "EU 가입 원한다면 의무 이행하라"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발칸반도의 앙숙' 세르비아와 코소보가 관계 정상화를 골자로 한 유럽연합(EU) 중재안의 세부 이행 방안에 합의했으나 서명에는 이르지 못했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알렉산다르 부치치 세르비아 대통령, 알빈 쿠르티 코소보 총리는 북마케도니아 휴양지 오흐리드에서 호세프 보렐 EU 외교·안보 고위대표 주재로 12시간 마라톤협상을 벌였다.


이는 지난달 27일 잠정 합의된 11개 항에 걸친 관계 개선 중재안 이행을 위한 세부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였다.
회담 직후 보렐 대표는 "양측은 관계 정상화로 나아가기 위한 중재안 이행에 합의했다"며 양측이 EU에 가입하길 원한다면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코소보는 코소보 내 세르비아 공동체의 적정 수준 자치를 보장하기 위해 EU와 구체적인 협상을 즉시 시작하기로 했다"고도 강조했다. 양측은 코소보 북부 세르비아 공동체 자치권 보장 문제로 오랜 갈등을 빚어왔다.



EU는 이밖에 중재안 이행 세부 방안 가운데 하나로 코소보와 세르비아 투자 및 재정지원을 위해 150일 이내 관련 회의를 조직하기로 했다.
다만 이날 회담에서도 양측은 세부 사항에서 이견을 좁히지 못해 서명 없는 사실상의 '반쪽 합의'로 협상을 마무리했다.
보렐 대표는 "당사국들은 우리가 제공하거나 제안한 만큼의 상호 수용 가능한 해결책을 찾지는 못했다"고 인정했다.
부치치 대통령은 "여러 차이에도 불구하고 괜찮은 대화였다"고 말했고, 쿠르티 총리는 세르비아 측이 합의안에 서명한 것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쿠르티 총리는 그러면서 "이 합의안의 지위를 법적·국제적으로 구속력 있게 만드는 건 이제 EU에 달렸다"고 주장했다.
세르비아와 코소보의 갈등은 2008년 코소보가 세르비아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이래 10여년 간 해소되지 않고 있다. 세르비아 헌법은 코소보를 자국 자치주로 간주한 채 독립국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acui7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최재서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