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체감 -30도에 대한민국 한 바퀴…소주회사 회장의 5228㎞ 완주 사연

116일, 518시간 57분 59초.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대에서 시작해 동해와 남해, 서해를 거쳐 비무장지대(DMZ)까지 대한민국 한 바퀴를 완주한 조웅래(64) 맥키스컴퍼니 회장의 기록이다. 지난 2021년 12월 3일 시작해, 약 1년1개월간 조 회장이 두 발로 누빈 거리는 5228㎞에 이른다. 평균 속도는 ㎞당 5분 57초로 KRI한국기록원이 공인한 최단 시간 완주 기록이다.

조웅래 맥키스컴퍼니 회장이 하루 평균 마라톤 풀코스 이상을 두발로 달리는 방식으로 대한민국 한 바퀴 5228㎞를 국내 최단 시간에 완주했다. 26일 오후 2시경, 완주 결승점을 통과하는 조 회장. 사진 맥키스컴퍼니

충청지역에서 소주 업체 맥키스컴퍼니를 운영하는 조 회장은 주중에는 업무에 전념하고, 주말과 휴일을 이용해 하루 평균 45㎞ 이상을 116회 달렸다. 26일 오후 2시쯤 출발지였던 고성 통일전망대에 도착해 완주 기록을 쓴 조 회장과 전화로 인터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Q : 1년여를 주말마다 쉬지 않고 달렸다. 완주 소감은.
A : 스스로 만든 약속을 지켜낸 것이 자랑스럽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더우나 추우나 한 주도 거르지 않고 해냈다는 것에 성취감을 느낀다.


Q : 설 연휴 막바지부터 한파가 몰려왔는데.
A : 어제(25일)가 정말 고비였다. 진부령 고개를 넘는데, 맞바람까지 맞으니 체감 온도가 영하 30도쯤 되는 것 같았다.
DMZ 둘레길을 달리고 있는 조웅래 회장. 사진 맥키스 컴퍼니


Q : 왜 이런 도전을 시작했나.
A : 코로나19가 오면서 회사 일도 잘 풀리지 않고 무기력함을 느꼈다. 평소에도 달리면서 스트레스를 풀었다. 지금까지 마라톤을 80회 완주했다. 제일 잘했던 게 걷고 뛰는 것이니까 우리나라 한 바퀴를 뛰어봐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조 회장은 매주 금요일 새벽 대전 집에서 나와 차량으로 출발지까지 이동 후 금·토요일 오전에 뛰는 식으로 대한민국 한 바퀴를 돌았다. 하루 평균 뛴 거리가 45㎞ 이상으로, 마라톤 풀코스(42.195㎞) 이상을 매주 두 차례 뛴 셈이다.

2021년 12월 3일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대를 출발해 도전을 시작한 조 회장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코리아둘레길을 기반으로 동해안, 남해안, 서해안과 DMZ길, 제주도, 울릉도 그리고 교량으로 연결된 도서지역 등 두발로 달릴 수 있는 길을 모두 뛰었다. 사진 맥키스컴퍼니

첫 5㎞가 고비, 이후는 외려 평안

Q : 중간에 포기하고 싶었을 때도 있었을 텐데
A : 겨울에 고성에서 시작해, 겨울에 동해, 봄·여름에 남해, 가을에 서해를 달렸다. 그리고 다시 DMZ 둘레길을 겨울에 달려 도착했다. 어떤 날은 혹한에, 어떤 날은 폭염이었다. 뛰고 싶지 않은 때도 있지만, 핑계 대지 않고 나갔다. 막상 나가서 5㎞를 달리면 마음이 평안해진다. 이렇게 100회 이상을 해보니까 나중에는 극한을 즐기게 되더라.

매주 주말과 휴일을 이용해 하루 평균 45km을 뛴 조회장은 지난 1년 1개월간 길 위에서 사계절을 누볐다. 사진 맥키스컴퍼니


Q : 날씨와의 싸움이 만만치 않았을 텐데.
A : 겨울보다 여름이 더 힘들다. 폭염이 있을 때는 1㎞만 달려도 땀으로 흠뻑 젖는다. 여름에는 햇빛을 피해 새벽 4시 30분부터 달렸다. 폭우가 와도, 눈이 와도 뛰니까 주변에서 말리더라. 그러면 ‘춥다고 밥 안 먹나, 덥다고 잠 안 자나’라고 응수한다(웃음).


Q : 잘 뛰는 노하우가 있나.
A : 몸 상태에 맞는 속도 조절이다. 총 5228㎞를 뛰었는데, 시속 10㎞ 정도로 거의 일정하다. 인생살이랑 똑같다. 남은 힘과 상황을 조절해가면서 자기 속도대로 즐겁게 뛰는 것이 비결이다.


Q : 몸 관리는 어떻게 하나.
A : 하루 평균 45㎞를 뛰었으니 내 몸에 잘 보여야 한다. 뛰고 나면 우선 요가 매트를 깔아 놓고 몸을 충분히 풀어준다. 땀을 씻으러 들어간 목욕탕에서는 냉·온욕을 번갈아가면서 하고 나와서 요가를 꼭 한다.

울릉도선 17시간 화물선, DMZ 뜨끈한 모텔도 추억


Q : 없는 길을 만들었는데.
A : 서울-부산 간 거리가 400㎞데, 우리나라 둘레길이 5000㎞나 되느냐고 많이들 묻는다. 걸을 수 있는 길과 자전거가 갈 수 있는 길, 차량 통행이 적은 한적한 길을 합해서 뛰는 코스를 설계했다. 남해나 서해의 섬도 다리가 있어 육지랑 연결돼 있으면 다 뛰었다. 섬이 많은 남해에서 시간이 오래 걸렸다. 울릉도와 제주도도 둘레를 뛰었다. 이 코스는 사람들이 따라 뛸 수 있게 추후 공개할 예정이다.


Q : 기억에 남았던 코스는.
A : 울릉도를 뛰고 난 뒤 풍랑주의보로 여객선이 뜨질 않았다. 어렵게 화물선을 타고 12시간 걸려 포항에 왔다. 차량을 빼는 시간까지 총 17시간을 배에 있었는데, 그때가 기억에 많이 남는다. 가장 아름다웠던 코스는 닷새 연속 뛰었던 제주도 244㎞ 해안선이다.

114일차 울릉도 한 바퀴를 달리고 있는 조웅래 회장. 사진 맥키스컴퍼니


Q : 어디에서 묵고 무엇을 먹었나.
A : 일단 뛰고 나면 땀이 나니 근처 목욕탕을 찾는다. 목욕하고 나서면서 카운터에 맛집을 물어보면 십중팔구는 성공이다. 그렇게 현지에서 추천 받은 1만원 미만의 백반집이 제일 맛나더라. 숙소는 주로 펜션을 잡았고, DMZ 전방에선 모텔에 묵었다. 추운 겨울 DMZ 모델의 뜨끈함이 기억에 남는다. 돈 주고도 못해볼 경험이다.


Q : 1㎞ 달릴 때 1만원씩 기부를 한다고.
A : 늘 뛸 때마다 보약을 먹은 기분이다. 이 나이에 이렇게 뛸 수 있는 게 축복이라고 생각한다. 뛰고 싶어도 못 뛰는 사람들에게 부채의식이 생기더라. 뭘 할까 하다가 ㎞당 얼마씩 모아서 기부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지금까지 적립 금액이 8670만원이다. 중간에 한 번 충남지체장애인협회에 3600만원을 기부했다. 앞으로도 기부는 이어갈 생각이다.

조웅래 회장(오른쪽)이 116일 동안 518시간 57분 59초만에 대한민국 국토 경계 한 바퀴를 돌아 다시 통일전망대에 도착한 후 김덕은 한국기록원 원장으로부터 인증서를 전달 받고 있다. 사진 맥키스컴퍼니


Q : 앞으로 주말에 무엇을 할 것인가.
A : 아마 가만히 있진 않을 것이다(웃음). 이제 전국 댐 길을 모두 뛰어볼까 한다. 약 2년 뒤에 경로우대증이 나올 텐데, 그때가 되면 유럽 한 바퀴를 달릴 생각이다. 우리나라를 한 바퀴 뛰었으니까, 세계를 뛰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유지연(yoo.jiyoe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