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독거노인 로봇이 돌본다…정부, 전국민 AI 일상화에 7130억 투입

한덕수 국무총리가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아셈타워 내 하이퍼커넥트에서 열린 제2차 국가데이터정책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오는 2027년까지 데이터 시장을 50조원 규모로 확대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를 위해 데이터 거래·분석기업을 3500개까지 확대하고, 데이터 거래사 1000명을 육성하기로 했다. 또 데이터 활용을 저해하는 규제를 정비하고, 마이데이터 전송방식 표준화도 확대한다. 초기 데이터 시장 활성화와 인공지능(AI) 산업과의 시너지를 위해 'AI 10대 핵심 프로젝트'에도 7130억원을 투입한다.

정부는 26일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서울 강남구 소재 AI 기업 하이퍼커넥트 본사에서 제2차 국가데이터정책위원회 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범정부 데이터 산업 진흥 기본계획'과 '인공지능 일상화 계획'을 확정했다. 데이터정책위는 총리가 위원장을, 과학기술정보통신부·행정안전부 장관이 공동 간사를 맡아 국가 데이터 정책 전반을 심의하는 기구다.

이를 위해 정부는 국가 데이터 인프라를 조성한다. 올해 안에 누구나 민간·공공의 데이터를 쉽게 검색하고 가치평가·품질인증 정보도 함께 접근할 수 있는 'One-윈도우'를 구축하고 '국가 표준화 맵'을 마련할 예정이다.

관련 민간 전문가·기업도 양성한다. 오는 2025년까지 데이터 거래·분석기업은 3500개로 늘리고, 데이터 거래사는 1000명을 육성한다. 데이터 활용을 저해하는 규제를 정비하기 위해 민관 합동 법제정비단도 운영하기로 했다.

데이터 산업의 기초체력을 강화하기 위한 교육 시설도 늘린다. 초중고 AI·데이터 교육 선도학교는 현재 1095곳에서 오는 2026년까지 1820곳으로 늘린다. 데이터 과학 대학원은 현재 5곳에서 오는 2025년까지 10개로 늘릴 계획이다. 같은 기간 산업 융합형 데이터 인재양성 MBA는 5개 신설한다.

과기정통부는 AI를 국민 일상, 공공·산업 전반으로 확산하고 관련 기술을 고도화하기 위해 올해 약 7129억원을 투입한다.

먼저 상용 AI 제품·서비스를 국민 생활 곳곳에 확산하는 '전국민 AI 일상화'를 추진한다. 독거노인 AI 돌봄로봇 지원, 소상공인 AI 로봇·콜센터 도입, 공공병원 의료 AI 적용 등 후보 과제를 놓고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관계부처와 협의해 확정·추진한다.

AI 기업 성장 지원을 위해 올해 2805억원을 투입, 신규 8대 분야 학습용 데이터도 구축·개방한다. 아울러 클라우드 기반의 AI 서비스(AIaaS) 개발 및 국내 우수 AI 제품의 해외 진출도 지원한다.

차세대 AI 개발에 2026년까지 2655억원을 투입하는 등 초격차 AI 기술력 확보에도 나선다. 공공·산업 난제 해결을 위한 AI 개발에는 오는 2027년까지 445억원을 투입한다. NPU·PIM·첨단패키징 기술 확보에는 올해 668억원을 투입한다.




김지혜(kim.jihye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