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2300년된 이집트 미라, 발굴 100년 만에 드러난 '황금' 정체

2300년된 황금 소년 미라 컴퓨터단층촬영(CT) 사진이 24일(현지시간) 공개됐다. EPA=연합뉴스

2300년 전 사망한 이집트 소년의 미라를 컴퓨터단층촬영(CT)으로 분석한 결과, 황금 등으로 화려하게 치장된 수십 개의 부적이 발견됐다고 24일(현지시각) 미국 CNN 방송이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 '황금 소년' 미라는 기원전 332년에서 기원전 30년 사이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공동묘지 나그 엘-하사이에서 1916년 처음 발굴됐다.

이후 시신 훼손 우려 때문에 오랜 기간 조사가 진행되지 않은 상태로 박물관 지하에 보관됐다가 최근 미라에 접촉하지 않고도 내부를 살펴볼 수 있는 CT 스캔 방식이 도입되며 '황금 소년'의 모습이 마침내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CT 촬영 결과 이 황금 미라는 겹쳐진 2개의 관 안에 보관돼 있었고, 안쪽 나무관에는 금박을 입힌 얼굴 무늬가 새겨진 것으로 파악됐다.

사망 당시 소년의 나이는 14∼15세, 키는 128㎝ 정도로 추정됐고, 작은 코와 좁은 턱, 계란형 얼굴을 가진 아이였다.

특히 CT 사진에서는 소년의 입과 가슴 등에서 총 21가지 모양을 가진 다양한 부적 49개가 발견됐다.

2300년된 황금 소년 미라 컴퓨터단층촬영(CT) 사진이 24일(현지시간) 공개됐다. EPA=연합뉴스

대부분 금으로 만들어졌고, 일부는 준보석이나 구운 점토, 도자기 등이 쓰인 부적도 있었다.

고대 이집트인들은 사후세계로 가려면 위험한 지하세계를 통과해야 한다고 믿었고, 부적을 통해 그 여정을 떠나는 데 도움을 주고자 했다고 CNN은 전했다.

그중 '황금 혀' 부적은 사후세계에서 말을 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것이고, '이시스 매듭' 부적은 이시스 여신의 보호를 의미한다.

망자의 심장 위치에 놓는 풍뎅이 모양의 황금 장식품 '하트 스카라베'를 비롯해 호루스의 눈, 타조 깃털, 두 손가락 등 부적도 몸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었다.

이 밖에도 소년의 발에는 관을 떠나는 데 도움을 주는 의미로 샌들이 놓여있고, 온몸은 이집트인들이 중요시했던 양치식물로 휘감겨 있다.

소년의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치아 상태와 미라의 기술 수준, 부적들에 비춰 봤을 때 사회적 지위가 높았음을 짐작할 수 있다고 CNN은 전했다.






현예슬(hyeon.ye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