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음란물 유포후 "노예되면 지워줄게"…협박男 정체 '고교 선배'

사이버 보안업체 센시티가 홈페이지에 게재한 딥페이크봇 작동 방식. 텔레그램 등 대화방에서 여성의 사진이 나체가 되는 등 음란물로 바뀔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사진 센시티 홈페이지
음란물에 다른 사람의 얼굴을 합성한 뒤 소셜미디어에 퍼뜨린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피해 여성의 고등학교 선배인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성폭력처벌법상 허위 영상물 유포 등의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2월 피해자가 소셜미디어에 올린 사진을 음란물과 합성한 '딥페이크'(deepfake) 편집물을 만들어 퍼뜨린 혐의를 받는다.

그는 또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 피해자에게 '게시물 삭제를 원하면 나의 노예가 되거나 직접 사진을 찍어 보내라'고 협박하기도 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IP 추적을 통해 9개월 만에 피의자를 특정했다. 조사 결과, A씨는 피해자의 고등학교 선배였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씨에게 추가 범죄가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며 "이르면 26일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지혜(kim.jihye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