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월 출생아수 또 2만명 아래…2020년 이후 다섯번째

사진 pixabay
국내에서 한 달에 태어나는 아기 수가 2만명에 못 미치는 수준으로 줄었다.

26일 통계청이 발표한 인구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출생아 수는 1만8982명으로 재작년 같은 달보다 4.3%(847명) 감소했다.

연말에 출생아 수가 줄어드는 경향이 있지만, 이는 월간 통계 집계를 시작한 1981년 이후 11월 기준으로 가장 적은 수치다.

월 출생아 수가 2만명 아래로 내려간 것은 지난 2020년 12월(1만9641명)이 처음이었고, 이후 2021년 11월과 12월, 2022년 6월에 이어 이번이 다섯 번째다.

월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84개월 연속 전년 같은 달보다 줄었다.

인구 1000명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은 4.5명이었다.

지난해 11월 사망자 수는 3만107명으로 1년 전보다 6.1%(1741명) 늘어 같은 달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출생아는 줄고 인구 고령화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자가 늘면서 인구 자연 감소도 계속되고 있다. 인구 자연 감소는 2019년 11월부터 37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11월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11월 인구 자연 감소분은 1만1125명이었다.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누적으로 보면 10만7004명이 자연 감소했다. 같은 기간 기준 역대 최대치다.

이 기간 출생아 수는 23만1863명으로 재작년 같은 기간보다 4.7% 줄어든 반면, 사망자 수는 33만8867명으로 18.5% 급증했다.

시도별로 보면 세종을 제외한 전국 모든 시도에서 인구가 자연 감소했다.

세종은 조출생률이 7.9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지역이라 인구가 증가했다.

지난해 11월 혼인신고 기준으로 집계한 혼인 건수는 1만7458건으로 1년 전보다 2.2%(370건) 늘었다. 이혼 건수는 1년 전보다 3.1%(272건) 줄어든 8498건으로 집계됐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