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5대 은행, 중소기업 대상 4000억원 규모 이자부담 경감 프로그램 시행

한 시중은행 대출 창구 모습. 연합뉴스

은행권이 고금리·경기둔화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위해 대출 금리를 낮춰주는 등 약 4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에 나선다.

26일 은행연합회는 정부 정책에 협조하고 중소기업의 금융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자율적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5대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 신용등급은 낮지만 연체가 없는 중소기업이 신용대출을 연장할 경우 금리가 연 7%를 넘으면 최대 3%p까지는 대출 원금을 갚는 데 사용하기로 했다.

대상 차주는 9000개사, 대상 대출 잔액은 1조8000억원, 감면 혜택은 220억원으로 추산된다.

예를 들어 1억원의 신용대출을 연장하면서 약정금리 연 10%를 적용받은 중소기업은 이자로 매년 1000만원을 내야 한다.

이때 은행은 받은 이자 1000만원 중 300만원(7% 이자를 제외한 금액 중 최대 3%p까지)으로 중소기업 고객의 대출원금을 갚아준다는 뜻이다.

일부 은행은 중소기업의 고금리 이자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금리를 최대 2∼3%p 인하하는 방안도 시행한다.

대상 차주는 23만6000개사, 대상 대출 잔액은 30조원, 감면 혜택은 1800억원 정도다.

5대 은행은 낮은 금리의 고정금리 상품인 ‘안심고정금리 특별대출’도 출시한다.

약 700개사가 대상이며 대출 잔액은 5조원, 감면 혜택은 500억원 정도로 예상된다.

‘안심 고정금리 특별대출’은 고정금리 대출의 적용 금리를 변동금리 대출과 같은 수준까지 최대 1.0%p 감면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예를 들어 고정금리가 5.80%, 변동금리가 5.30%로 금리차가 0.5%p인 경우 고정금리를 변동금리 수준인 5.30%로 0.5%p 감면해주는 식이다.

안심고정금리 특별대출은 대출 후 6개월 주기로 변동금리와 고정금리를 자유롭게 갈아탈 수 있는 옵션부 대출 상품이기도 하다.

일부 은행은 중소기업이 신청할 경우 변동금리 대출을 현재 금리 수준의 고정금리 대출로 대환해주는 방안도 시행한다.

대상 차주는 1만4000개사, 대상대출잔액은 9조7000억원, 감면 혜택은 약 1050억원으로 추산된다.

아울러 연체 중인 중소기업의 재기 지원을 위해 일부 은행은 연체 대출금리도 1년간 최대 1∼3%p 인하한다는 계획이다.

대상 차주는 1만9000개사, 대상대출잔액은 2조2000억원, 감면 혜택은 400억원 정도다.

은행권은 산업부·중기부 등 정부기관과 은행 간 협업을 확대·강화해 위기 중소기업의 사업 재편과 재기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은행권이 산업부에서 추진하는 사업재편 프로그램에 100개 이상의 기업을 추천하고, 중기부·중진공 지원 대상 기업을 워크아웃기업으로 확대해 연간 500개 이상 기업이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은행권은 연체 등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대출 회수를 최대한 자제하고, 신규 자금 공급도 예년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지영(lee.jiyoung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