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21도 고온에 초고압…서리태도 100% 익히는 밥솥

박재순 쿠첸 대표가 서울 강남구 삼성동 본사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며 효자 상품인 121 밥솥(왼쪽 두 개)과 트리플 밥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자체 조사를 해보니 일반 가정의 절반 이상은 잡곡밥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로나19 이후 포털에서 ‘솥밥’ 검색이 300%(2020년 3→10월) 늘었더군요. 바뀌는 식문화에 따라 제품도 혁신이 필요했습니다.”

전기밥솥 시장 2위인 쿠첸이 체질 개선에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2021년 7월 선보인 ‘121 밥솥’은 현재까지 30만 대가 팔리면서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박재순 쿠첸 대표는 최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실패 위험을 감수하고 새로운 것에 도전한 결과물”이라고 소개했다.

121 밥솥은 1976년 쿠첸 창립 이래 최대 히트작이다. 부드러운 잡곡밥을 지을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제품 이름인 ‘121’은 딱딱한 서리태도 100% 익힐 수 있는 2.1기압의 초고압, 121도 고온을 실현했다는 뜻이다. 기존 뚜껑은 톱니바퀴가 맞물리는 휠타입이었다면, 이를 양쪽에서 문이 닫히듯 단단하게 잡아주는 파워락 방식으로 바꿔 고온·고압을 견딘다고 한다.

“1기압을 높이려면 6배 이상의 압력을 견뎌야 해요. 더 단단하게 잡아주기 위해 뚜껑의 체결 면적을 기존보다 두 배로 늘렸습니다. 적절한 기압을 찾기 위한 시험 과정에서 밥솥이 터진 적은 셀 수 없이 많아요. 최종 개발까지 20㎏짜리 쌀 40포대를 테스트했습니다.”

삼성전자 출신으로 2020년 초 취임한 박 대표는 일하는 방식도 바꿨다. 기존에는 개발 조직이 중심이 됐다면 이번에는 상품기획·연구개발·품질·구매·제조·디자인·마케팅·AS팀에서 ‘121 태스크포스(TF)’ 구성원을 차출했다. 여기에서 만족하지 않았다. ‘1년 1히트’ 라는 새로운 과제를 내놨다. 121 밥솥 이후 나온 후속작이 국내 최초로 초고압(2.1), 중압(1.3), 무압(1.0) 3개 압력을 조절할 수 있는 ‘트리플 밥솥’이다.

쿠첸은 올해 해외 진출도 본격화한다. 박 대표는 “미국·중국·베트남을 중심으로 해외 영업도 늘려 2025년까지 매출 5000억원을 달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최은경(choi.eunky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