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최대 횡령’ 오스템임플란트, 결국 사모펀드에 팔린다

오스템임플란트가 사모펀드에 팔린다. 사모투자 운용사 유니슨캐피탈코리아(UCK)와 MBK파트너스(MBK)가 경영권 인수를 목적으로 오스템임플란트 주식을 공개 매수한다고 25일 밝혔다. 공개매수 가격은 주당 19만원이다. 공개 매수 소식이 알려진 뒤 이날 오스템임플란트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14.65% 급등한 18만63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오스템임플란트는 국내 1위 치과용 임플란트 업체로, 지난해 코스닥 상장사 중 최대 규모인 2215억원의 횡령 사건이 발생했다. 최근에는 행동주의 펀드인 강성부 펀드(KCGI)로부터 지배구조 개선 등을 요구받고 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공시 등에 따르면 UCK와 MBK는 오스템임플란트 인수를 위한 특수목적법인(SPC)인 ‘덴티스트리인베스트먼트’를 설립해 공개매수를 진행한다. 공개매수 대상은 오스템임플란트의 잠재 발행주식 총수(1557만6505주)의 15.4~71.8%다.

UCK 측은 공개매수에 성공하면 오스템임플란트의 창업자이자 최대주주인 최규옥 회장 측이 보유한 주식 144만2421주(9.3%)를 공개매수 가격과 같은 주당 19만원에 매수하는 계약도 지난 21일 체결했다. UCK 측은 해당 주식과 오스템 임플란트 관련 회사 지분 등 인수하는 대가로 최 회장 측에 3705억9000만원을 지급하게 된다.

최 회장에게 인수할 지분을 합하면 UCK 측은 공개 매수 최소 수량(발행 주식의 15.4%)만 인수해도 오스템임플란트 주식 24.7%를 보유한 최대 주주가 된다. 최 회장은 9.6%의 지분을 보유한 2대 주주로 남게 된다. 현재 오스템임플란트의 주주는 최 회장(18.9%), 라자드자산운용(7.18%), KB자산운용(5.04%), 국민연금(5.04%)과 KCGI(6.57%) 등으로 구성돼 있다.



안효성(hyoz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