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보일러 '외출' 누르고 출근…이게 난방비 잡아먹는 하마였다

전국적으로 한파가 불어닥치며 난방비 부담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25일 오후 서울 시내 한 30평대 아파트 관리비 고지서에 난방비 관련 항목이 표시돼 있다. 한편 한국지역난방공사 관계자는 "1월에 더 추운 날이 많아서 난방의 수요가 높고, 사용량도 많다"고 설명하며 한파로 인한 난방비 증가 우려를 시사했다. 연합뉴스

인천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김지훈(38)씨는 최근 지난해 12월분 관리비 고지서를 받고 깜짝 놀랐다. 난방비가 29만원이 나왔는데 같은 아파트 단지 내 102㎡(31평) 동일 면적 평균 사용량 대비 14만원이나 높은 액수였기 때문이다. 지난해 이사해 처음 겨울을 맞는 김씨는 아파트 거주자 단체 대화방을 보고서야 자신이 무얼 잘못 알고 있었는지 깨달았다. 김씨는 “새로 인테리어 하면서 창호를 교체하고 벽에 단열재도 덧댔는데 난방비가 새는 구멍은 따로 있었다”며 “습관처럼 외출할 때는 실내 온도 조절기를 ‘외출’ 모드로 돌려놓곤 했는데 이게 난방비를 잡아먹는 하마였다”고 말했다.

김씨가 거주하는 곳은 올해로 38년 된 노후 아파트인데다 열병합발전소 등에서 데운 온수를 받아 쓰는 지역난방 방식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지역난방의 경우 ‘외출’ 버튼은 어지간하면 누르지 않는 게 좋다. 난방업계에 10년 넘게 종사한 난방ㆍ배관 종합설비업체 대표 주시형씨는 “날이 추울 때 외출 모드를 해두면 난방에 필요한 물 온도가 급격하게 내려가기 때문에, 다시 난방을 할 때 가동시간이 더 늘고 그만큼 난방비가 올라간다”며 “특히 지역난방은 개별난방보다 집안의 온도를 올리는데 더 많은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난방비를 아끼려다 ‘난방비 폭탄’을 맞을 수 있다. 설정 온도를 원하는 것 보다 1~2도 낮춘 후 외출하는 걸 추천한다”고 말했다.

보일러가 있는 개별난방이라 하더라도 아주 단열이 잘 되어 있는 집이 아닌 이상 잠깐 나갈 때 무심코 외출 기능을 쓰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 요즘 같은 한파에 3일 이상 외출할 경우 보일러 전원을 끄면 배관이 얼어버릴 수 있기 때문에 동파 방지를 위해 사용하는 기능이라고 생각해야 한다. 보일러 제조사마다 가동 기준이 일부 다르지만 대개 10도 이하가 되면 보일러가 작동한다. 이밖에 헷갈리는 ‘난방비 다이어트’ 허와 실을 전문가 조언을 받아 일문일답으로 정리했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Q : 잘 안 쓰는 방 난방 밸브는 잠그는 게 나을까
A : 꼭 그런 건 아니다. 난방 밸브는 상황에 맞게 잘 활용해야 난방비 절약에 도움이 된다. 보통 주방 싱크대 밑에 분배기가 설치돼 있고 거실, 안방 등으로 가는 각 배관 밸브를 열고 잠글 수 있다. 만약 똑같이 1시간 동안 보일러를 가동했는데 밸브 5개 중 1개를 잠갔다고 해서 난방비가 덜 나오진 않는다. 다만 데워야 할 면적이 줄어드는 만큼 다른 방이 더 빨리 따뜻해지는 효과는 있다. 주씨는 “안 쓰는 방이더라도 밸브를 완전히 잠그지 말고 70% 정도만 잠그는 게 좋다”며 “너무 냉골이 되어 버리면 주변의 따뜻한 공기를 빼앗아 가기 때문에 난방수가 어느 정도 흐를 수 있게 해주는 게 더 효율적”이라고 말했다. 또한 분배기에서 가까운 방은 더 빨리 따뜻해지기 때문에 이런 방의 밸브를 약간만 잠그는 것도 집안 전체를 빨리 데우는데 효과적인 방법이다.


Q : 예약 주기 기능도 집 안이 추울 때 쓰면 효과가 없나
A : 그렇다. 주씨는 “만약 난방을 전혀 하지 않은 상태에서 3시간 간격으로 보일러가 1시간 작동하게 설정했다면 쓸데없이 난방비만 나가는 것”이라며 “난방을 충분히 한 상태에서 자기 전에 예약 주기 기능을 써서 밤새 일정 온도가 유지되도록 하는 게 현명한 방법”이라고 했다.


Q : 추울수록 가습기 같이 돌려야 할까
A : 그렇다. 집안 전체가 따뜻하려면 공기순환이 잘 이뤄져야 하는데 이때 체크해야 할 게 습도다. 적정 습도를 유지하기 위해 가습기를 틀어두면 실내 온도를 더 빨리 올릴 수 있다. 단열이 잘 되는 장소라면 초음파식 가습기도 괜찮지만 외풍이 있는 편이라면 가열식 가습기가 더 좋다.


Q : 수도꼭지는 꼭 냉수 쪽으로 돌려둬야 하나
A : 아니다. 난방비 절약팁 중 하나로 꼭 거론되는 게 수도꼭지 방향이다. 온라인상에서 물을 쓰고 난 후 수도꼭지를 온수 방향에 두면 바로 온수를 사용할 수 있게 보일러가 작동한다는 주장을 쉽게 찾을 수 있다. 하지만 단지 수도꼭지 방향 때문에 난방비가 더 나오는 건 아니다. 주씨는 “수도꼭지 방향에 대한 질문을 정말 많이 받는데 단순히 방향이 문제가 아니라 사용습관이 중요하다”며 “아무래도 수도꼭지를 온수 방향에 두면 굳이 온수를 쓸 필요가 없는 데도 자꾸 쓰기 때문에 난방비가 늘어나는 거지, 사용할 때 냉수 방향으로 돌려서 쓰면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Q : 배관 청소는 얼마나 자주 해야 할까
A : 배관 청소를 할 경우 열효율이 좋아지는 건 확실하다. 문제는 얼마나 자주 하느냐인데 보일러 상태나 분배기 구조, 배관 상태를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전문가 상담을 받아 보고 결정하는 게 가장 좋다. 다만 지역난방의 경우 유량이 적고 유속도 느리다 보니 이물질이 더 잘 낄 수 있어 10년 이상 된 아파트라면 2~3년에 한 번은 배관청소를 하는 게 낫다. 업체마다 다르지만 30평대 아파트 기준으로 배관 청소 비용은 20만 원 내외다.



김경희(amator@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