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경과원, 경기도 섬유기업 40개사 해외수출길 열어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미국 뉴욕에서 개최된 ‘프리미에르 비죵 뉴욕(PVNY, Premier Vision New York)’전시회에 참가해 도내 섬유 기업 40개사와 총 507만 달러의 상담실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PVNY는 프리미엄급 바이어들의 원단 전시회로 이번 전시에는 미국, 프랑스, 이태리, 일본, 터키 등 섬유 선진국들이 참참했다.

경과원은 사전에 GTC(경기섬유마케팅센터) 뉴욕지소를 통해 상담을 진행한 우량 바이어를 전시회에 초청해 상담기업과의 재미팅을 주선, 수출 성사율을 높일 수 있었다. 그 결과 101개 유력 브랜드 바이어와 총 966건, 507만 달러의 상담 성과를 거두었다.

전시회 참여기업인 D사는 천연나무 원료로 개발한 친환경 원단을 개발하여 DKNY, EXPRESS, TOMMY HILFIGER등 업계 최고의 브랜드 바이어들과 300만 달러의 상담을 진행했다.

D사 대표는 “꾸준한 공동관 참가와 신소재 개발로 상담 성과를 계약으로 연결시키기 위해 GTC 뉴욕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며 이번 전시회에서 만난 미국 내 유명 섬유․패션브랜드 바이어들과 기대 이상의 상담이 진행돼 지속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경과원 관계자는 “품질이 우수한 한국 원단에 대한 글로벌 바이어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며 "이러한 관심이 도내 섬유기업의 수출 실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경과원은 최선을 다해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경기도 섬유 패션기업이 참여할 수 있는 해외전시회 공동관은 올해 7월 뉴욕, 8월 LA와 상해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서명수(seo.myong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