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MZ세대 ‘설 보릿고개’…연휴 내내 알바, 선물 되팔기도

대학생 김지연(24)씨는 이번 설 연휴 내내 서울 성산동의 한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다. 생활비에 보태기 위해서다. 김씨는 “고향에 내려가든, 여행을 가든 움직이려면 돈이 드는데 요즘 물가를 생각하면 엄두가 나지 않았다”며 “연휴엔 평소보다 손님이 줄어드는데 수당은 오르는 만큼 아르바이트로 돈을 더 벌어 놓는 게 낫다”고 말했다.

고삐 풀린 물가와 소득 감소가 청년과 서민의 명절나기 모습을 바꾸고 있다. 주머니 사정이 빠듯해진 청년은 연휴에도 지갑을 여는 대신 일터에서 돈을 번다. 아르바이트 플랫폼 알바몬이 최근 20~30대 남녀 1436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55.8%는 올해 설 연휴에 아르바이트를 할 계획이 있다고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를 계획한 이들의 63.8%가 ‘생활비를 보태기 위해’라고 답했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필요 없는 명절 선물을 되파는 이른바 ‘명절 테크’도 이제 흔한 일이 됐다. 30대 직장인 유모씨는 회사에서 받은 선물세트를 중고거래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팔았다. 자신이 좋아하지 않는 햄 종류의 음식이 담겨 있는데 그냥 놔두기는 아까웠다. 유씨는 “물가도 비싼데 쓸모없는 선물을 팔아 필요한 물건을 사고 싶었다”고 했다.

24일 오후 2시 기준 온라인 중고거래 플랫폼 번개장터에서 ‘명절 선물세트’를 검색하면 671개 상품이 나왔다. 가격은 대체로 정가의 절반 정도 수준이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가격이 정가 대비 저렴한 만큼 수요도 있어 명절 선물세트 거래가 새로운 ‘틈새시장’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성진 고려대 경제학과 교수는 “경기 부진으로 총소득은 크게 늘지 않는 가운데 고물가까지 겹치며 전체 가계의 실제 소득은 줄어들 수밖에 없다”며 “특히 청년과 같이 비교적 소득이 적은 취약 계층은 물가에 더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는 만큼 명절에도 허리띠를 졸라맬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가구당 월평균 실질소득은 1년 전보다 2.8% 줄었다. 화폐 금액으로만 표시된 명목소득에 물가를 반영해 계산한 실질소득이 뒷걸음질친 건 2021년 2분기(-3.1%) 이후 처음이다. 3분기 기준으로는 2017년(-1.8%) 이후 5년 만에 실질소득이 감소했다.

벌이보다 큰 폭으로 뛴 물가 영향이 컸다. 기획재정부는 “명목소득은 연 3% 올랐지만 물가가 오른 탓에 실질소득이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경기연구원이 지난해 11월 29일부터 12월 2일까지 경기도민 96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3.3%는 가처분소득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또 응답자의 88%가 급격한 물가 상승으로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했다.

이런 현상이 당장 사그라지기는 쉽지 않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23일 YTN에 출연해 “올해 1분기에는 아마 서서히 4%대 물가를 보게 되고 하반기로 가면 3%대 물가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성진 교수는 “공공요금까지 오르면 취약계층의 고통은 더 커지는 만큼 당장 서민의 경제적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연체 여부와 관계없이 신청 당일 최대 100만원을 빌려주는 ‘긴급 생계비 대출’을 오는 3월께 출시할 예정이다.



하남현(ha.namhy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