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영화 15편을 1초에"…SK하이닉스 현존 최고속 모바일용 D램 개발

SK하이닉스는 현존 최고 속도인 모바일용 D램 'LPDDR5T(Low Power Double Data Rate 5 Turbo)'를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모바일용 D램 LPDDR5T. 제공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에 따르면 신제품은 지난해 11월 공개한 모바일 D램 LPDDR5X의 성능을 업그레이드했다.

동작 속도가 초당 9.6기가비트(Gb)로 기존 제품보다 13% 빨라졌다. 이처럼 빠른 속도를 강조하기 위해 규격명인LPDDR5 뒤에 '터보(Turbo)'를 붙였다. LPDDR은 스마트폰 등 모바일용 제품에 들어가는 D램 규격이다.

SK하이닉스는 최근 LPDDR5T 단품 칩들을 결합해 16기가바이트(GB) 용량의 패키지 제품 샘플을 만들어 고객에게 제공했다.

이 패키지 제품의 데이터 처리 속도는 초당 77GB로, FHD급 영화 15편을 1초에 처리하는 수준이다. SK하이닉스는 올해 하반기부터 제품 양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IT 업계는 5G 스마트폰 시장이 확대되면 속도·용량이 고도화된 메모리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본다. LPDDR5T의 활용 범위도 스마트폰뿐 아니라 인공지능(AI), 머신러닝(기계학습), 증강·가상현실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류성수 SK하이닉스 부사장(DRAM상품기획담당)은 "이번 신제품 개발을 통해 초고속을 요구하는 고객의 요구를 충족시키게 됐다"며 "앞으로도 차세대 반도체 시장을 선도할 초격차 기술 개발에 힘써 IT 세상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천인성(guchi@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