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성장형 AI ‘에이닷’, 더욱 발전했다… ‘장기 기억’ 기술 장착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임재형 기자] SK텔레콤의 성장형 AI 서비스 ‘에이닷’에 ‘장기기억’ 기술이 상용화된다. 이에 ‘에이닷’은 영화, MBTI, 애완동물 등 다양한 정보를 기억하게 돼 사람의 대화와 더욱 비슷해질 전망이다.

24일 SK텔레콤은 오는 2월 성장형 AI 서비스 ‘에이닷’에 ‘멀티모달’ 서비스를 장착한다고 밝혔다. ‘멀티모달’은 오래된 정보를 기억해 대화에 활용할 수 있는 ‘장기기억’ 기술과 사진, 텍스트 등 복합적인 정보를 함께 이해하는 서비스다.

‘멀티모달’에 적용될 ‘장기기억’에는 이용자의 호불호와 함께 직업, 취미, MBTI 유형, 애완동물까지 다양한 정보가 포함된다. 일례로 ‘에이닷’에 “오랜만에 지하철 탔는데 환승하기 귀찮아”고 말하면 “너 원래 택시타는 거 좋아했잖아”라며 이용자가 과거에 에이닷과 대화했던 내용을 기억해 답변해주는 식이다.

아울러 특정 주제와 관련해 사진을 보여주며 대화하는 기술도 2월 중 적용해 대화의 수준을 높일 계획이다. 기존 AI가 언어에 초점을 맞췄다면, ‘멀티모달’은 텍스트 외 음성, 이미지, 제스처, 생체 신호 등 여러 방식의 데이터를 인간처럼 종합 추론하고 의사소통까지 할 수 있는 AI 기술이다. SK텔레콤 측은 “‘멀티모달’ AI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에이닷’과 연계해 이용자의 다양한 요구사항이나 업무처리를 정확하게 해줄 수 있는 서비스로 진화시켜 나갈 계획이다”고 전했다.

SK텔레콤은 초거대 언어 모델인 GPT-3의 한국어 버전을 상용화한 ‘에이닷’을 론칭한데 이어, 이를 바탕으로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있다. 동시에 AI 윤리의식과 준수 의무를 강화한 ‘AI 추구가치’ 내재화에 힘쓰고 있다. GPT-3는 기존에 공개된 모델 GPT-2 대비 AI모델의 규모를 확장해 마치 사람과 자연스럽게 대화하는 듯 사용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향후 SK텔레콤은 ‘에이닷’에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ChatGPT와 같은 초거대 AI 모델을 접목할 계획이다. 현재 AI 대화 서비스는 명령 위주의 ‘목적성 대화’와 친구처럼 사소한 대화를 함께 할 수 있는 ‘감성 대화’, 지식을 얻을 때 사용할 수 있는 ‘지식 대화’로 크게 나뉘어 진다. ChatGPT와 연계되면 ChatGPT가 보유한 방대한 정보를 활용해 지식 대화가 한층 강화될 수 있다.

김영준 SK텔레콤 A.추진단 담당은 “현재 글로벌 초거대 AI 시장은 국내외 빅테크(BigTech)들이 치열하게 주도권을 쥐기 위해 다투는 전장이 되고 있다”며 “SK텔레콤은 세계 최초로 초거대 언어 모델인 한국어 GPT-3 기술을 상용화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더욱 적극적인 R&D투자 및 지속적인 서비스 고도화 등을 통해 에이닷을 글로벌 톱 수준의 AI 서비스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lisco@osen.co.kr


임재형(lisco@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