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두 영웅, 대용량 탄창 총 빼앗았다"…2차 LA 총기난사 저지

LA 근교 총기난사범 용의자인 휴 캔 트랜. AP=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LA) 근교 댄스 교습소에서 총기난사를 벌인 용의자가 인근 장소에서 또 다른 범행을 시도했지만 미수에 그쳤다. 당시 현장에 있던 시민 2명이 총기를 빼앗으며 제지해 추가 참사를 막은 것이다.

23일 미국 CNN방송 등에 따르면 총기난사범 휴 캔 트랜(72)은 지난 21일(현지시간) 오후 10시 20분쯤 LA 카운티 소도시 몬터레이 파크에서 1차 범행을 벌인 뒤, 약 20분 후 인근 알함브라의 한 댄스 홀에서 2차 범행을 시도했으나 현장에 있던 지역 주민 2명에게 총기를 빼앗겼다고 한다.

LA 카운티 보안관(셰리프) 로버트 루나는 브리핑에서 이런 사실을 공개하면서 해당 시민들에 대해 "나는 (이들이) 영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루나 보안관은 용의자 트랜이 2차 범행에 쓰려다가 뺏긴 총이 대용량 탄창이 달린 반자동 공격용 권총이었다고 설명하면서 "(이들이 아니었으면) 지금보다 훨씬 나쁜 일이 벌어질 수도 있었다"고 말했다.

트랜은 2차 범행을 시도한 뒤 흰색 밴을 몰고 달아났다. 이후 약 35km 떨어진 토런스의 한 쇼핑몰 인근 주차장에서 권총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 발견됐다.

용의자가 숨진 채 발견된 밴. EPA=연합뉴스
트랜이 몬터레이 파크의 댄스 교습소에서 벌인 총기 난사로 남성 5명과 여성 5명이 현장에서 사망했다. 이밖에 10명이 다쳤고, 7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중에는 중태인 환자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총기 난사 현장에 있었던 목격자의 증언도 전해지고 있다. 한 50대 중국계 여성은 뉴욕타임스(NYT)와 인터뷰에서 당시 토요일 저녁을 맞아 100여명의 회원들과 댄스 교습에 참가했다가 갑작스러운 총격을 받았다고 했다.

이 여성은 춤 연습을 하는 도중 갑자기 폭죽이 터지는 줄 알았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하지만 입구 쪽을 돌아보니 이후 트랜으로 밝혀진 한 남성이 장총을 들고 서 있었고, 그 옆에는 교습소 사장 등 3명이 쓰러져 있었다고 한다.

여성을 포함한 교습소 회원들은 너무 놀라 달아날 생각조차 못하고 테이블 밑으로 몸을 숨겨야 했다. 이후 트랜은 총알이 떨어진 듯 물러났다가 이내 돌아와 다시 총을 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혜(kim.jihye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