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Biz & Now] 포스코, 힌남노 침수 135일 만에 포항제철소 완전 복구

태풍 힌남노로 인해 대규모 침수 피해를 입었던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침수 135일 만에 완전 복구에 성공했다. 19일 복구를 완료한 포항제철소 스테인리스 1냉연공장에서 제품이 생산되고 있다. [사진 포스코]
포스코가 포항제철소 내 17개 모든 압연공장의 복구를 완료하고 20일부터 완전 정상 조업체제에 돌입한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9월 6일 태풍 힌남노로 인한 냉천 범람으로 포항제철소가 침수된 이래 135일 만의 정상화다. 포스코 측은 “지난해 말 15개 공장을 복구한 데 이어 19일 도금 공장과 스테인리스 1냉연공장을 차례로 복구하는 데 성공했다”며 “침수 초기 제철소를 다시 지어야 하는 수준의 피해를 본 걸 고려하면 기적에 가까운 복구”라고 설명했다. 포스코는 수해 피해를 본 협력사도 돕고 있다. ‘철강ESG 상생펀드’ 등을 재원으로 25개 수해 피해 기업들에 437억원의 유동성을 지원 중이고, 별도로 24개 협력사에 대해선 202억원의 신규 설비 구매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