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리금융, 차기 회장 후보로 임종룡·이원덕 등 8명 압축

우리금융지주가 차기 회장 1차 후보군으로 내·외부 출신 인사 8명을 선정했다. 19일 금융계에 따르면 우리금융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는 전날 오후 서울 시내 모처에서 비공개 회의를 열고 차기 회장 1차 후보군(롱리스트)을 확정했다.

우리금융 내부 출신 후보에는 이원덕 우리은행장과 박화재 우리금융지주 사업지원총괄 사장, 김정기 우리카드 사장, 박경훈 우리금융캐피탈 사장, 신현석 우리아메리카 법인장 등 5명이 이름을 올렸다.

외부 인사 중에서는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 김병호 전 하나금융지주 부회장, 이동연 전 우리FIS 사장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임추위는 오는 27일 이들 중 2~3명을 추려 2차 후보군(숏리스트)을 확정할 계획이다. 우리금융 주주총회는 통상 3월 말 열리는데, 최소 21일 전에 소집통지가 이뤄져야 한다. 임추위는 그 이전에 차기 우리금융 회장 후보를 선정해 추천해야 하므로, 늦어도 2월 중에는 최종 후보가 결정될 전망이다. 임추위는 숏리스트 후보에 대해 2월 중 두 차례에 걸쳐 면접과 프레젠테이션(PT) 등을 진행하고 단독 후보자를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1차 후보에 내·외부 인사가 모두 포함돼 있지만, 관료 출신인 임 전 위원장이 들어가면서 ‘관치금융’과 ‘낙하산 인사’에 대한 논란이 커질 가능성도 있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우리금융노조 협의회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임 전 위원장은) 2001년 공적자금 투입 이후 (우리은행) 성장의 가장 큰 걸림돌은 ‘정부의 경영간섭’이라고 말했던 인물”이라며 “이런 인사가 우리금융 수장 자리를 노린다면 스스로 관치를 입증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임성빈(im.soung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