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수마(水魔)가 할퀸 포항제철소, 135일 만에 '완전 복구' 해냈다

포스코가 포항제철소 내 17개 모든 압연공장의 복구를 완료하고 20일부터 완전 정상 조업체제에 돌입한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9월 6일 태풍 힌남노로 인한 냉천 범람으로 포항제철소가 침수된 이래 135일 만의 정상화다.

포스코 측은 이날 "지난해 말 15개 공장을 복구한 데 이어 19일 도금 CGL(Continuous Galvanizing Line) 공장과 스테인리스 1냉연공장을 차례로 복구하는 데 성공했다"며 "침수 초기 제철소를 다시 지어야 하는 수준의 피해를 본 걸 고려하면 기적에 가까운 복구"라고 주장했다.


연인원 140만여 명 복구작업
포스코는 주력 생산 거점인 포항제철소 복구를 위해 동원 가능한 모든 인력과 자원을 투입했다. 복구 작업에는 연인원 약 140만여 명의 인력이 참여했다. 포항제철소 직원은 물론 광양제철소, 서울 포스코센터, 그룹사와 협력사 임직원들 모두 주말이나 밤낮을 가리지 않았다. 여기에 포스코 창사 이래 50여년 간 쌓아온 조업·정비 기술력이 빛을 발했다.

기술력과 인품을 갖춘 직원 중 선발된 이를 뜻하는 ‘명장(名匠)’을 중심으로 물과 펄에 잠긴 설비들에 대한 꼼꼼한 정비 작업을 진행했다. 대당 최대 170t에 달하는 압연기용 메인 모터들은 침수 초기 '1년 내 수리가 불가능할 것'이란 진단을 받았지만, 직원들이 직접 분해하고 세척·조립해 정상화했다.

태풍 힌남노로 인해 대규모 침수 피해를 입었던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침수 135일 만에 완전 복구에 성공했다. 19일 복구를 완료한 포항제철소 스테인리스 1냉연공장에서 제품이 생산되고 있다. [사진 포스코]
민·관·군, 지자체, 고객사 등 각계각층의 지원도 복구에 큰 도움이 됐다. 소방청과 지자체에서 대용량 방사시스템·소방펌프·살수차 등을 지원했고, 해병대를 비롯한 군도 병력을 투입해 복구를 도왔다. 고객사들도 복구 장비는 물론, 간식과 물품 지원에 나섰다.


일본제철·현대제철도 동료애 발휘
지난해 침수 당시 포스코 포항제철소의 모습. 폭우로 도로가 침수돼 소방당국이 진입에 어려움을 겪자 해병대 장갑차가 동원됐다. 사진 독자제공.
글로벌 시장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일본제철과 현대제철 등 경쟁사들도 복구를 도왔다. 이들은 선재(Wire rod) 제품과 토페도카(TLC·쇳물운반기차)를 지원하는 등 동료애를 발휘했다. 특히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과 함께 세계철강협회 회장단으로 활동 중인 인도 JSW의사쟌 진달 회장은 자사 열연공장용으로 제작 중이던 설비를 포스코에 선뜻 내주며 정상화 속도를 앞당기는 데 보탬이 됐다.

포스코는 수해 피해를 본 협력사를 지원하는 데에도 힘을 기울였다. 포스코는 현재 ‘철강ESG 상생펀드’ ‘상생협력 특별펀드’ 등을 재원으로 25개 수해 피해 기업들에 437억원의 유동성을 지원 중이다. 이와 별도로 24개 협력사에 대해 202억원의 신규 설비 구매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 10일 포항제철소를 찾은 최정우 회장은 "단 한 건의 중대재해 없이 포항제철소 조기 정상화를 이뤄낸 임직원들 모두가 포스코의 자랑스러운 영웅"이라며 "국가 경제 활성화에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파트너들과 함께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이수기(lee.sooki@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