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저 찍는데 다 캐논만 쓴대요" 기자들 빵 터뜨린 이재용 농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8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 아메론 호텔에서 열린 '한국의 밤' 행사에서 취재진에게 친근함을 보이며 짓궂은 농담을 건네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윤석열 대통령의 스위스 방문을 동행 중인 이 회장은 '한국의 밤' 행사에서 취재진을 향해 "아부다비에서 (취재진을) 오랜만에 봤는데 다 캐논(카메라)을 사용한다"면서 "내가 직업병이 있어서 물어봤는데, 동영상이 안돼서 다 캐논만 쓴다고 하더라"고 유쾌한 웃음과 함께 농담을 건넸다. 이에 현장에 있던 모든 참석자와 취재진은 웃음을 터뜨렸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8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 아메론 호텔에서 열린 '한국의 밤' 행사에서 취재진에게 친근한 농담을 건네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이 회장의 자사 제품에 대한 이 회장의 애착은 당초 널리 알려져 있다.

2015년 이 회장(당시 부회장)은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의 업무용 휴대전화로 갤럭시 사용을 허가받기 위해 직접 영업에 나서기도 했다. 업무 기밀 유출 우려에 특별 인증된 아이폰과 블랙베리만 사용하는 골드만삭스 본사에 직접 찾아가 삼성 휴대폰에 대해서도 업무 폰 인증을 받아낸 것이다. 또 이 회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LG 스마트폰을 쓰던 취재진에게 삼성 갤럭시 스마트폰을 건네며 자사제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18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 아메론 호텔에서 열린 '한국의 밤' 행사에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오른쪽은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연합뉴스

이날 이 회장이 참석한 행사는 스위스 '다보스 포럼' 참석자들을 상대로 한국을 알리고 네트워크를 다지는 자리로, 올해는 '2030 부산 세계 박람회' 유치를 지원하기 위해 대한상공회의소 주최로 마련됐다.

자리에는 윤 대통령과 이 회장을 비롯한 최태원 SK그룹 회장(대한상의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허태수 GS그룹 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한지혜.김은지(han.jee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