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어깨 드러내고 코르셋, 금기 깼다…'여배우 패션' 입는 남자들


더 노골적이 됐다. 성별 경계를 허문 ‘젠더리스(genderless)’ 패션 얘기다. 지난 13~17일 열린 2023 가을·겨울 밀라노 남성복 패션위크에서는 긴 스커트를 입고 코르셋을 조인 남자들이 패션쇼 무대를 활보했다.

긴 스커트와 코르셋, 레이스 등 남성복이 전통적으로 여성의 옷으로 분류되던 금단의 영역까지 확장하고 있다. 사진 에트로 공식 SNS

여자 옷 입은 남자들
지난 13일 열린 구찌 남성복 패션쇼는 전 디렉터 알레산드로 미켈레와 이별한 후 처음 공개되는 컬렉션으로 시선을 끌었다. 한결 ‘입기 쉬운’ 상업적 의상들이 주를 이룬 가운데, 긴 스커트와 레그 워머(발 토시) 등 남성복에서는 보기 힘든 파격적 요소도 놓치지 않았다.

2023 가을겨울 구찌 남성복 컬렉션에 등장한 치마 입은 남자. 사진 구찌 공식 SNS

걸을 때마다 다리가 조금씩 보이는 긴 스커트는 15일 공개된 에트로 남성복 컬렉션에서도 재차 등장했다. 몸매를 드러내는 치마라기보다 담요를 두른 듯 넉넉한 실루엣에 앞트임이 있는 형태지만 여성들의 옷으로 여겨졌던 긴 치마를 입은 남자들은 눈길을 끌기 충분했다.

14일 열린 돌체앤가바나 쇼에는 심지어 ‘코르셋’을 입은 남자까지 등장했다. 넥타이를 한 와이셔츠 차림에 코르셋을 덧입은 형태는 최근 남성복에 불어 닥친 젠더리스 트렌드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한 컷이었다.
허리 라인을 강조하는 코르셋이나, 재킷이 등장했던 돌체앤가바나의 2023 가을겨울 남성복 쇼. 사진 돌체앤가바나 공식 SNS

이 밖에 레이스 달린 캐미솔(소매 없는 여성용 속옷)과 핑크색 배꼽 티(짧은 상의)를 입은 근육질 건장한 남자들이 등장한 디스퀘어드2, 한쪽 어깨를 드러내는 ‘원 숄더’ 상의를 입은 펜디 남성복 쇼도 있었다. 주로 시상식에서 여배우 드레스에서나 보던 바로 그 원 숄더 의상이다.
다소 파격적으로 보이는 레이스 캐미솔과 원 숄더 상의를 입은 모델들. 사진 디스퀘어드2, 펜디 공식 SNS

젠더리스에서 젠더 플루이드
옷의 성별 요소를 지우는 ‘성 중립적’ 패션 트렌드는 사실 새로운 것은 아니다. Z세대(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를 필두로 새로운 패션 소비자가 된 젊은 세대를 겨냥해 지난 몇 년간 패션 업계의 주요한 흐름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처럼 주요 브랜드에서 일제히 선보일 정도로 광범위했던 적은 없었다. 레이스·긴 치마·레그 워머(발 토시), 원 숄더 상의 등 남성복이 전통적으로 여성의 옷으로 분류되던 금단의 영역까지 침범하는 등 파격의 강도도 ‘세’졌다.
지난해 9월 열린 베니스 국제 영화제에 참석한 배우 티모시 샬라메. 그는 이날 등을 과감히 드러낸 붉은 점프수트를 입고 등장해 화제가 됐다. 사진 티모시 샬라메 공식 SNS

최근 젠더리스 패션은 단순히 남녀의 경계를 무너트리고 남자인지 여자인지 모를 모호한 스타일을 추구하는 것을 넘어, 성별을 상징하는 기존 고정적 요소를 남자든 여자든 자유롭게 활용하는 형태로 진화하고 있다. 그래서 보다 적확한 표현으로 젠더리스가 아니라 ‘젠더 플루이드(gender fluid·성 유동적인)’ 패션으로 불리기도 한다.

그렇다고 이런 패션이 쇼에나 등장하는 ‘기이한’ 패션인 것만은 아니다. 레이스나 배꼽티 등 파격적 의상은 아니어도 진주 귀걸이나 짧은 반바지, 핸드백을 든 남성들은 현실 세계에도 조금씩 등장하고 있다.

실제로 1020 젊은 세대가 많이 찾는 패션 플랫폼 ‘무신사’에서 지난해 주목받았던 아이템이 바로 ‘남성 트위드 재킷’이다. 지난해 2월 발매된 엘무드의 남성용 트위드 재킷은 발매와 동시에 실시간 랭킹 1위를 차지, 품절을 기록했다. 트위드는 굵은 양모를 사용해 짠 직물을 가공해 거친 감촉을 표현한 소재를 말한다. 주로 샤넬 등 고전적인 여성복 브랜드에서 주로 활용한다. 국내선 가수 지드래곤(권지용)이 여성용 트위드 재킷을 입고 등장해 화제가 된 적이 있다.
무신사에서 인기리에 판매된 엘무드의 남성용 트위드 재킷. 사진 무신사

‘미지의 영역’ 남성 패션 부흥 신호?
트렌드 분석가 이정민 트렌드랩 506 대표는 “속도가 느릴 뿐 국내 남성 패션도 성 중립 패션 트렌드에 조금씩 영향을 받고 있다”며 “요즘은 남자가 화장하거나 진주 목걸이를 하는 게 과거만큼 아주 파격적으로 보이지 않을 정도”라고 했다. 그러면서 “상대적으로 이미 나올 게 다 나온 여성 패션보다 변화의 여지가 많고, 조금만 파격적 요소를 더해도 눈에 띈다는 것도 남성 젠더리스 패션이 주목받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8월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 진주 목걸이를 착용하고 출연한 배우 이정재의 패션이 화제가 됐다. 사진 SBS 방송 화면 캡처

젠더리스 패션이 여성 중심의 패션 산업이 남성이라는 미지의 영역으로 향하는 첫걸음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성숙기에 접어든 여성 패션이 아니라, 새로운 소비자층인 Z세대, 그중에서도 남성을 패션의 세계로 끌어올 수 있는 장치라는 의미다.
백화점 업계는 매년 확장하는 남성 패션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남성 명품 전문 매장을 연달아 신규 출점하고 있다. 지난 2021년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 입점한 루이비통 남성 전문 매장. 사진 현대백화점

실제로 남성들의 하이엔드 패션에 대한 열망은 해를 거듭해 확대 추세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남성 명품 매출이 2020년 40%, 2021년 45%, 2022년 25%를 기록했다. 이는 같은 기간 전체 명품 신장률인 25%(2020년), 35%(2021년), 25%(2022년)를 웃도는 수치다. 현대백화점 남성 명품 신장률도 같은 기간 38.7%, 59.2%, 35.1%를 기록했다. 현대백화점에 방문하는 남성 고객 수도 지속 확대돼, 전년 대비 신장률이 2021년 39% 지난해 28%에 이른다.




유지연(yoo.jiyoe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