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현대차·기아, 2022년 유럽 시장에서 점유율 4위 올랐다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지난해 유럽 자동차 시장 판매 점유율 9.4%를 기록했다. 현대차·기아가 유럽 시장에서 9% 이상의 점유율을 기록한 건 지난해가 처음이다.

18일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와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는 지난해 106만989대를 판매했다. 전년보다 4.2%가 늘었다. 현대차는 51만8566대, 기아는 54만2423대가 각각 팔렸다. 현대차·기아로서는 지난 2019년(106만5227대)에 이은 역대 두 번째 연간 판매 실적이다. 지난해 유럽 전체 자동차 시장 규모는 1128만6939대로 전년보다 4.1%가량 줄었다.
기아 스포티지 하이브리드(HEV). [사진 현대차그룹]
제조사 별로 현대차·기아는 폴크스바겐 그룹(점유율 24.7%), 스텔란티스(18.2%), 르노 그룹(9.4%)에 이어 4위에 올랐다. BMW 그룹(7.2%·5위), 도요타 그룹은(7.1%·6위), 메르세데스-벤츠(5.8%·7위) 등이 중위권 그룹을 형성했다. 이어 포드(4.6%), 볼보(2.2%), 닛산(2.1%) 등이 점유율 상위 10위권에 올랐다.



한편 현대차의 경우 투싼이 지난해 유럽 시장에서 12만946대가 팔리며 판매를 이끌었다. 기아 차종 중 가장 유럽에서 인기가 많은 차는 스포티지(14만327대)였다. 기아가 유럽 시장 공략을 위해 전략 차종으로 내놓은 씨드는 13만5849대가 팔렸다.




이수기(lee.sooki@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