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롯데제과, 인도에 새 공장 짓는다…자회사 하브모어에 700억원 투자

하브모어 신공장 조감도. 롯데제과 제공
롯데제과가 700억원을 투자해 인도에 새 생산 공장을 설립한다.

롯데제과는 인도 자회사인 하브모어에 5년간 45억루피(약 700억원)를 투자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투자를 통해 인도 마하라슈트라주 푸네시에 6만㎡ 규모의 빙과 생산 시설을 설립한다는 방침이다.

이 시설은 롯데제과가 하브모어를 인수한 뒤 새로 짓는 첫 번째 공장으로, 각종 자동화 설비를 도입하는 등 한국의 식품 제조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다.

롯데제과는지난 2017년 12월 하브모어를 100억루피(당시 약 1672억원)에 인수했다.

롯데제과는 하브모어가 빠르게 성장하면서 생산능력을 확대할 필요성이 높아져 투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하브모어는 현재 인도에서 가맹점 216곳을 운영하고 있으며 2021년에는 ‘월드콘’, 지난해에는 ‘설레임’을 각각 출시하는 등 롯데제과 브랜드를 지속해서 도입하고 있다.

공장이 신설되면 하브모어는 아마다바드, 파리다바드 공장에 이어 세 번째 생산시설을 갖추게 된다.

하브모어는 신공장 설립을 통해 인도에서 약 1000명을 고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코말 아난드 하브모어 법인장은 “인도는 현재 1인당 아이스크림 소비량이 다른 아시아 국가들과 비교해 낮은 편이라 앞으로 성장성이 크다”며 “신공장 설립을 통해 인도 아이스크림 시장에서 입지를 공고히 하고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보람(lee.boram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