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장판 밑에 뒀다가 썩었다…이런 돈 쌓으면 에베레스트의 15배

한국은행 전경. 뉴스1

지난해 4억장이 넘는 화폐(지폐+주화, 장 단위로 통일)가 훼손 또는 오염돼 공식적으로 폐기 처리됐다.

1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2022년 중 폐기한 손상화폐는 모두 4억1268만장, 액면가로는 2조6414억원 규모다.

폐기 물량을 낱장으로 길게 이으면 총 길이가 5만2418㎞로 경부고속도로(415㎞)를 63차례 왕복할 수 있고, 쌓으면 총 높이가 12만9526m로 에베레스트산(8849m)의 15배, 롯데월드타워(555m)의 233배에 달한다.

손상된 지폐와 주화. 한국은행

지난해 폐기 손상화폐 규모는 전년(4억352만장·2조423억원) 대비 915만장(2.3%) 증가했다.

지난해 금리상승 등의 영향으로 은행권 예금이 증가했고 이로 인해 화폐 환수가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화폐 종류별로는 지폐(은행권) 3억5671만장(액면가 2조6333억원)과 주화(동전) 5596만장(82억원)이 폐기됐다.

지폐 중에서는 만원권이 1억9600만장으로 전체의 55%를 차지했다.

지난해 손상 지폐 가운데 교환이 이뤄진 대표적 사례를 보면 경북에 사는 권모씨는 자택 화재로 탄 지폐 1169만5000원을 교환했고, 전남에 사는 정모씨는 장판 아래 보관하다 수해로 인해 부패한 지폐 2886만5000원을 정상 지폐로 바꿨다.

한은은 화재 등으로 은행권이 손상돼 사용할 수 없게 된 경우 남아있는 면적이 4분의 3 이상이면 액면금액의 전액을, 5분의 2 이상 4분의 3 미만이면 반액으로 교환해준다.

손상되거나 기타 사유로 통용에 적합하지 않은 주화는 액면금액으로 바꿔주되, 모양을 알아보기 어렵거나 진위 판별이 어려운 주화는 교환해주지 않는다.





이지영(lee.jiyoung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