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항공사들, 화물기로 개조했던 여객기 속속 원상복구

아시아나항공이 코로나19 기간 화물기로 개조한 항공기 7대를 모두 여객기로 복원하는 작업을 마쳤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은 개조 화물기를 여객기로 복원하는 작업 모습. [사진 아시아나항공]
대형 항공사들이 그동안 화물기로 개조해 사용하던 항공기를 여객기로 되돌리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급증했던 항공 화물 수요가 줄고, 대신 국제선 여객 수요가 회복하고 있어서다.

아시아나항공은 16일 화물기로 개조한 항공기 7대를 여객기로 복원했다고 밝혔다. 아시아나는 이날 마지막 개조 화물기인 에어버스 A330 항공기에 이코노미 좌석 260석을 장착하는 작업을 마쳤다. 이 회사 관계자는 “최근 국제선 수요 회복세에 따라 화물기로 개조했던 A350과 A330 항공기를 모두 여객기로 복구해 본격적인 리오프닝에 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국제선 여객 수요는 증가세가 가파르다. 국토부 항공포털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국적 항공사 이용객은 205만6087명으로 같은 해 9월 96만7672명보다 2배 이상 늘었다.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본격화한 2020년 9월 에어버스 A350 여객기를 23t의 화물 적재가 가능한 화물기로 개조해 운영했다. 이후 글로벌 항공 화물 수요 증가세에 맞춰 총 7대(A350 4대, A330 3대)의 여객기를 화물 전용으로 개조했다.

여객기를 화물기로 개조하는 작업은 단순하지 않다. 좌석을 떼어내는 작업을 시작으로 기내 전기 배선을 제거한다. 이후 화물이 움직이지 않도록 기내 바닥에 잠금장치도 따로 설치해야 한다. 개조한 항공기는 지난해 말까지 대당 500회 이상 화물 운송에 투입됐다. 아시아나는 화물기 개조 이후 누적 7만t의 화물을 수송해 3700억원의 추가 매출을 올렸다. 특히 화물 수요가 높았던 미주 노선에 개조 화물기를 적극적으로 투입해 정보기술(IT)·전자부품, 전자상거래 수출품 운송에 주력했다.

아시아나항공은 복원한 여객기에 대한 정비 작업을 마친 뒤 국제선에 투입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개조 작업으로 복원한 여객기는 안전한 운항을 위해 중정비 작업을 마친 후 동남아와 일본 노선 등에 투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도 화물기로 개조한 여객기의 복원을 이달 말까지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기간 여객기 16대(B777 10대, A330 6대)를 화물기로 전환했다. 이 가운데 지난해 말까지 14대를 여객기로 되돌렸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달 말까지 화물기로 개조한 여객기 2대를 복구해 국제선 등에 투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기헌(emck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