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SK, UAE 국부펀드와 기후변화 대응 협력…자발적 탄소시장 구축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5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대통령궁에서 열린 한-UAE 양해각서(MOU) 체결식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UAE 대통령이 지켜보는 가운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SK그룹은 15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국부펀드 무바달라와 '자발적 탄소시장(VCM) 아시아 파트너십' 구축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UAE 아부다비 대통령궁에서 열린 MOU 체결식에서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맡은 최태원 SK 회장과 칼둔 알 무바락 무바달라 최고경영자(CEO)는 양측을 대표해 MOU에 서명했다.

자발적 탄소시장은 민간 기관이 인증한 탄소배출권이 거래되는 민간 주도 탄소시장이다.

이 시장이 활성화하면 탄소배출 감축 의무가 있는 기업뿐 아니라 의무가 없는 기업이나 기관도 사회적 책임 등을 위해 자발적으로 시장에 참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SK는 설명했다.

MOU에 따라 SK와 무바달라는 앞으로 운영위원회와 워킹그룹 등 협의체를 구성해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만들어나갈 예정이다. 자발적 탄소시장 활성화를 위해 탄소배출 감축 인증 방법론의 신뢰도와 투명성을 높일 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아울러 아시아지역 국가와 기업들의 참여를 더 끌어내고자 공통 관심사를 형성하는 데도 주력할 방침이다.

앞서 SK는 2021년 6월 아시아 민간기업 최초로 탄소감축 방법론과 탄소 감축량을 인증하는 탄소감축 인증센터를 설립해 작년 10월까지 SK 관계사의 저전력 반도체, 연비개선 윤활유 등 16건의 방법론과 74만t(톤)의 감축 실적을 인증했다.

무바달라는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주최국인 UAE의 국부펀드로 자산 규모는 2840억 달러(약 353조원) 수준이다. 글로벌 친환경 분야 등에 투자해 왔고, 2019년 설립된 탄소배출권 거래 서비스 기업 에어카본 익스체인지(ACX)의 지분을 보유했다.



정혜정(jeong.hyejeo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