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인 지난해 명품 20조 샀다…1인당 40만원, 세계 최고수준

롯데백화점 불가리 매장. 연합뉴스
한국이 지난해 세계에서 1인당 명품 소비를 가장 많이 한 나라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인들의 지난해 명품 구입액은 168억 달러(약 20조9000억원)로 추산됐다. 1인당 325달러(약 40만원)로, 세계에서 가장 높다.


12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전문매체 CNBC는 모건스탠리 분석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명품 구매가 적지 않은 미국인과 중국인의 한 해 평균 1인당 명품 구매 금액은 각각 280달러와 50달러였다.

실제 이탈리아 명품 아웃도어 브랜드인 몽클레르는 지난해 2분기 한국 내 매출이 “코로나19 대유행 이전보다 두배 가량 늘었다”고 밝혔다. 카르티에의 리치먼드 그룹도 지난해 한국 내 매출이 2021년과 2020년보다 두 자릿수 증가를 기록한 지역 가운데 한 곳이라고 전했다.

모건스탠리의 애널리스트들은 한국 소비자들의 명품 수요가 구매력 증가와 사회적 지위를 과시하려는 욕구에서 비롯된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명품 브랜드들이 수요를 더욱 촉진하기 위해 한국의 유명인사들을 홍보대사로 삼고 있다고 진단했다. CNBC는 "펜디는 배우 이민호, 샤넬은 가수 지드래곤, 디올은 가수 블랙핑크 등 한국의 주요 셀럽들은 거의 모두 명품 브랜드의 홍보대사"라고 전했다.

한편 올해 전세계 명품 시장은 침체하던 중국 명품 시장이 다시 회복하는 등 중국과 미국의 수요에 힘입어 5~10%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배재성(hongdoy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